UPDATED 2018.10.23 화 11:24
  •  
HOME 산업· ICT 게임
넷마블문화재단, '어깨동무문고' 활용 장애인권교육 참여기관 모집
장애인권교육용 동화책 어깨동무문고를 활용한 교육 현장. / 넷마블문화재단 제공

넷마블문화재단은 '어깨동무문고'의 동화책을 활용한 장애인권교육을 실시할 참여기관을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진행된 어깨동무문고는 유아 및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동화책을 매개로 한 장애인권교육을 펼치는 장애 인식개선 프로그램이다.

넷마블문화재단은 올해부터 '어깨동무문고'를 보다 확대 진행하기 위해 동화책을 매개로 한 장애인권교육에 관심이 많은 전국의 공공도서관 등의 기관 신청을 받아, 어깨동무문고를 활용한 장애인권교육을 실시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참가를 원하는 기관은 장애우권익연구소 홈페이지 내 신청서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넷마블문화재단 이나영 사무국장은 "올해로 5년째를 맞이한 어깨동무문고를 보다 확대해 나가기 위해 장애인권교육용 동화책을 시중 판매하는 것은 물론 지원대상 및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다"라며 "동화책, 게임 등 다양한 교구재를 활용한 재미있는 교육을 통해 장애인권에 대한 인식이 올바로 확립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문화재단은 어깨동무문고 동화책을 활용해 보다 쉽고 즐거운 교육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스토리텔링 어드벤처 게임' 등 별도의 교구도 제작해 멀티미디어 교육 환경에 익숙한 유아, 초등 학생들이 장애 인권을 다양한 방식으로 접하고 고민할 수 있게 했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