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6.19 화 17:30
  •  
HOME 금융·증권 금융종합
정부 “국내 대외건전성 양호…미 금리 인상 영향 제한적일 것”취약차주별 스트레스 테스트‧채권시장안정펀드 가동…위험요인에 선제 대비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부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이 시장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자신했다.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등 관계기관은 14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고형권 기재부 제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연준의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가 글로벌 시장에 미칠 영향과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정부는 연준이 올해 기준금리 인상 횟수를 3회에서 4회로 늘리면서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할 가능성을 경계하고 차주별 스트레스 테스트와 채권시장 안정펀드 등을 통해 불안 요인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고형권 차관은 “연준의 금리 인상 직후 시장에서 일시적으로 주가 하락, 금리 상승, 달러화 강세가 나타났다”면서도 “이후 되돌림하는 모습을 보이며 전반적으로는 시장 영향이 제한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경우 이번 연준 결정으로 인한 단기적인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다”며 74개월 연속 경상수지 흑자와 풍부한 외환보유고 등 대외건전성이 견고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연준의 금리 인상으로 한국과 미국 금리 차가 50bp(1bp=0.01%포인트)까지 벌어지면서 자금유출 가능성을 우려하는 의견에 정부는 “그럴 가능성은 작다”고 봤다.

고 차관은 “외국인 주식자금은 금리 수준보다는 경제 펀더멘탈·기업실적 등에 좌우되고 외국인 채권자금의 경우 중앙은행·국부펀드 등 장기투자자의 비중이 60% 이상인 점을 고려할 때 단기간 내 급격한 (자금) 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부는 아르헨티나·브라질·터키 등 신흥국의 금융불안이 확산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금리 인상 여파가 시장금리 상승으로 이어질 경우 차주 부담에 선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고 차관은 “시중금리 상승은 가계·기업 부문에서 감내할 만한 수준으로 예측되지만, 추가 불안 요인을 대비하겠다”며 “금리 상승에 선제 대응해 그간 추진한 여러 정책 효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미비점을 보완하며 차주 부담을 낮출 수 있도록 추가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 “업권별, 취약차주별 스트레스 테스트 주기적으로 실시해 위험요인에 선제 대비하겠다”며 “기업 부문에서는 회사채시장 불안이 발생하는 경우 채권시장 안정펀드를 재가동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금리 인상 여파가 무역갈등, 정치 불안과 결합해 확산할 가능성에도 대비하겠다”며 “관계기관과의 공조체제를 바탕으로 과도한 불안 심리를 차단하겠다”고 덧붙였다.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고 차관은 미국의 금리 인상이 앞으로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에 관해 “실물 쪽에서 자금조달이 어려워질 수 있다”면서도 “상황 변화가 있지만 지금 기조를 크게 바꿀 정도는 아니라 모니터링을 하며 대처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제2금융권 연체율 상승 문제에 대해서는 “정책 금리와 지연이자를 낮춘 후 약간의 풍선효과가 있는 것 같다”며 “잘 들여다보고 필요한 부분 있으면 대처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윤아름 기자  aruumi@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