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박선영 찍었다"는 홍준표에 '경고' 조치내려
선관위 "박선영 찍었다"는 홍준표에 '경고' 조치내려
  • 양혜원 기자
  • 승인 2018.06.13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택 6·13] 선관위 "12일 오후 홍 대표에게 경고 조치 내용 담은 문서 발송해"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12일 자유한국당 홍준표에 대해 경고 조치를 내렸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난 8일 서울 송파구 유세에서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에서 "교육감은 박선영을 찍었다"고 공개 발언을 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사진은 지난 8일 홍준표 대표가 서울 송파구에서 유세를 할 당시의 모습이다.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12일 자유한국당 홍준표에 대해 경고 조치를 내렸다.

선관위 관계자는 "12일 오후 홍준표 대표 측에 대해 경고 조치 내용을 담은 문서를 보냈다"며 "법을 위반했다는 판단을 담은 행정조치"라고 밝혔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난 8일 서울 송파구 유세에서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에서 "교육감은 박선영을 찍었다"고 공개 발언을 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선관위는 이를 언론 보도에서 자체 인지하고 경위 파악에 나섰다가 12일 행정조치를 내린 것이다.

선관위는 홍 대표의 발언이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에 저촉된다는 판단을 내리고 경고 조치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이 법률 46조에 따르면 '정당은 교육감 선거에 후보자를 추천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특히, 정당 대표자나 간부 등이 특정 교육감 후보자를 지지 또는 반대하는 등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고 관여하는 행위도 금지하고 있다.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12일 자유한국당 홍준표에 대해 경고 조치를 내렸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난 8일 서울 송파구 유세에서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에서 "교육감은 박선영을 찍었다"고 공개 발언을 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사진은 지난 8일 홍준표 대표가 서울 송파구에서 유세를 할 당시의 모습이다.

이러한 경고를 홍 대표가 처음 받은 것은 아니다. 앞서 홍 대표는 지난달 미등록된 여론조사 결과를 공표해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로부터 20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은 상태다.

현재,  홍준표 대표는 이와 같은 결정에 반발하고, 이의신청서를 제출해 과태료 납부 문제는 결국 법원의 판단으로 남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 "제1야당의 대표가 이렇게 법을 우습게 여겨도 되는지 묻고 싶다"면서 "야당의 품격을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