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6.19 화 00:13
  •  
HOME 산업· ICT IT·과학
KT, 미∙중∙일 이어 러시아∙캐나다 로밍도 국내 통화료 적용'로밍ON' 1초당 1.98원 12일부터 시행…월드컵 원정 응원자 등 혜택 기대

KT가 해외에서 음성통화 요금을 국내와 똑같이 적용하는 서비스 지역을 5개국으로 확대했다.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캐나다이다.

KT(회장 황창규)가 해외에서 음성통화 요금을 국내와 똑같이 1초당 1.98원을 적용하는 ‘로밍ON’을 미국, 중국, 일본에 이어 12일부터 러시아, 캐나다에 확대했다고 밝혔다.

KT 홍보모델이 로밍ON 서비스국 확대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 사진=KT

로밍ON 서비스가 적용되면서 러시아, 캐나다에서 음성통화 요금은 최대 98% 저렴해진다. 이전까지 러시아, 캐나다에서 음성통화할 경우 1분에 러시아는 최대 5003원, 캐나다는 최대 2277원의 요금을 부담해야 했다. 하지만 로밍ON 적용에 따라 러시아, 캐나다에서 음성통화할 경우 1분에 119원, 10분에 1188원만 부담하면 된다. 로밍ON은 별도 신청하지 않아도 모든 KT 가입자에게 자동 적용된다.

KT는 러시아, 캐나다가 로밍ON 서비스국가에 포함되면서 적지 않은 고객들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러시아의 경우 오는 14일(현지시간) 개막하는 월드컵에 원정 응원을 떠나는 이용자의 통화요금 부담을 크게 줄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여름 휴가를 맞아 미국과 캐나다를 동시에 방문하는 여행객의 경우 양국에서 똑같이 음성통화 요금 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지난 5월 30일 첫 선을 보인 KT로밍ON은 미국, 중국, 일본 3국을 여행하는 고객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6월 초 연휴를 활용해 일본여행을 다녀온 38세 직장인 이모씨는 “일본에서 가족에게 안부전화를 했는데 통화요금이 100원 남짓 나왔다는 문자안내를 받고 요금폭탄 걱정 없이 지인들과 음성통화를 계속 사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로밍ON이 적용된 이후 미국, 중국, 일본에서는 음성통화량이 일 최대 2배, 음성 이용자도 일 최대 50%까지 증가했다. 이에 대해 KT는 로밍ON 적용 이후 휴대폰을 항상 켜둔 채 요금걱정 없이 음성통화를 이용하게 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KT 유무선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로밍ON 시행 이후 미∙중∙일 음성통화량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러시아, 캐나다에 이어 2019년까지 전세계로 빠르게 확대해 KT 모든 고객이 전세계 어디서나 국내요금으로 부담 없이 통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