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6.19 화 00:13
  •  
HOME 리빙·스타일 생활경제
생리컵 직구 안해도 된다…롯데마트 '위드컵' 판매 개시13일부터 잠실점·서울역점 등 전 매장과 롯데마트몰에서 시판
12일 서울 롯데마트 서울역점에 생리컵 '위드컵'이 진열되어 있다. 이 제품은 의료용 실리콘으로 제조됐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았다. L 사이즈, S 사이즈 등 2종으로 출시됐다. 최대 2년간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12일 서울 롯데마트 서울역점에 생리컵 '위드컵'이 진열되어 있다. 이 제품은 의료용 실리콘으로 제조됐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았다. L 사이즈, S 사이즈 등 2종으로 출시됐다. 최대 2년간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롯데마트가 13일부터 전 점포와 롯데마트 온라인몰에서 생리컵을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롯데마트가 판매하는 제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은 '위드컵'이다. 이 제품은 의료용 실리콘으로 제조됐으며 L 사이즈, S 사이즈 등 2종으로 출시됐다.

최대 2년간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일회용 생리대보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측면에서도 뛰어나다고 롯데마트는 설명했다.

지난해 일회용 생리대의 유해성 논란이 커지면서 생리컵, 면 생리대 등이 대체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생리컵의 경우 그동안 해외 직구로만 구매할 수 있어 구매 과정이 번거롭고 배송비 부담이 있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대형마트 업계에서 생리컵 출시는 롯데마트가 처음이다"라며 "해외 직구 상품보다 합리적인 가격인 데다 배송비나 배송기간에 대한 부담도 줄어들 것이다"라고 말했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