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잠하던 '김부선 스캔들' 다시 강타···샛길로 빠진 경기지사 선거
잠잠하던 '김부선 스캔들' 다시 강타···샛길로 빠진 경기지사 선거
  • 민병무 기자
  • 승인 2018.06.07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택 6·13] 김영환 후보, 카톡·사진 등 공개하며 이재명 후보 공격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지사 후보는 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 '여배우 스캔들'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국회 당대표실에서 김부선씨가 제공한 사진과 카톡을 공개하고 있다.

잠잠하던 '김부선 스캔들'이 6·13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판을 뒤흔들고 있다.

후반전으로 접어든 선거에서 유력주자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둘러싼 여배우 김부선씨와의 스캔들 의혹으로 술렁이고 있다.

이 후보가 선거전 초반부터 각종 여론조사에서 상대 후보들을 압도하며 독주했던 터라 여배우 스캔들 의혹 파문이 사전선거를 앞둔 판세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지난달 29일 첫 TV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가 여배우 스캔들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뒤 이 후보와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많게는 10% 포인트 이상 줄었다는 일부 여론조사 결과의 배경에는 스캔들 의혹이 작용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 김영환 "수사당국에 고발"…이재명측 "허위사실 유포에 엄중 대응"

바른미래당 김 후보는 7일 기자회견을 열어 "이 후보가 여배우 김부선씨와 9개월 밀회를 했다"며 "이런 사실이 보도되니 사과문을 (김씨에게) 요청 내지 회유, 협박해서 게재하게 한 뒤 문제가 끝났다고 생각하고 배우에 대한 인격살인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씨의 카카오톡 메시지와 사진 등을 공개하고 "이것은 절대 사생활, 불륜, 치정 이런 게 아니고 국민 앞에 완전히 거짓말하는 후보의 도덕성에 관한 문제다"라며 "수사당국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 "이재명은 사퇴하라" 검색어 상승에 '검색어 조작' 논란까지 설상가상

이날 오후 들어 김 후보의 기자회견 관련 기사가 쏟아지며 한 포털사이트의 경우 검색어 1∼4위가 '이재명은 사퇴하라' '이재명 김부선' '김부선' '이재명'이 차지할 정도로 큰 파장을 일으켰다.

특히 단어가 아닌 문장 검색어인 '이재명은 사퇴하라'가 한때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것을 놓고 검색어 조작 논란까지 일면서 파문을 키웠다.

한 언론은 김씨의 '육성'을 입수했다며 김 후보의 기자회견과 유사한 김씨의 통화내용 녹취를 보도하기도 했다.

급기야 여배우 스캔들 의혹에 대해 언급을 삼가던 한국당 남 후보 캠프도 이날 성명을 내 "힘없는 한 여배우에게 행한 인격살인이 사실이라면 이는 중대한 범죄다"라고 비판했다.

남 후보 캠프 김우식 대변인은 성명에서 "이미 선거 초반에 제기했듯이 이 후보는 공직 후보자로서 자격이 없다"며 "이 후보는 더 이상 거짓과 변명의 장막 뒤에 숨지 말고 국민 앞에 진실을 고백해야 한다. 그것이 주권자인 국민에 대한 도리이자 공인의 의무다"라며 적극적인 공세에 나섰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캠프는 특별한 입장표명을 보류한 채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하며 확전을 경계하는 분위기다.

이 후보 캠프 김남준 대변인은 "이미 여러 차례 변호사와 의뢰인 관계 이외에 아무 사이가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엄중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