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6.19 화 00:13
  •  
HOME 리빙·스타일 생활경제 핫 트렌드
서울 냉면 한그릇 9000원···외식메뉴값 상승에 입맛만 다신다주요 음식값 1년만에 최대 10% 껑충...자장면만 유일하게 지난해와 가격 같아
1년새 서울 지역의 냉면 가격이 10% 올라 한 그릇에 9000원에 근접하는 등 주요 음식 물가가 일제히 상승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서민이 즐겨 찾는 냉면과 김치찌개 등 주요 외식 메뉴의 가격 상승세가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1년새 냉면 가격은 10% 올라 한 그릇에 9000원에 근접하는 등 주요 음식 물가가 일제히 상승했다.

6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보면 서울 지역에서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대표 외식 메뉴 8개 가운데 7개 가격이 1년새 올랐고 1개만 지난해와 같았다. 가격이 내린 메뉴는 하나도 없었다.

지난달 서울 지역 음식값을 보면 냉면 가격은 한 그릇 평균 8769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7962원)보다 10.1%(807원) 올라 가격 인상률이 가장 컸다.

삼겹살 가격은 200g당 1만6489원으로 지난해보다 5.6%(868원) 올라 상승 폭이 두 번째로 높았다.

이어 김치찌개 백반(2.6%), 칼국수·김밥(1.8%), 비빔밥(1.4%), 삼계탕(0.8%) 순으로 많이 올랐다.

8개 조사 품목 가운데 자장면만 유일하게 4923원으로 지난해와 가격이 같았다.

전국 16개 광역시도 식당 음식값을 비교해 보면 삼겹살(200g기준)이 가장 비싼 서울(1만6489원)과 가장 싼 강원도(1만1444원)의 가격 차가 5045원이나 됐다.

냉면도 가장 비싼 서울(8769원)과 가장 싼 제주도(7000원)의 가격 차가 1769원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 가장 비싼 지역은 비빔밥은 대전(8900원), 김치찌개 백반은 제주(7125원), 자장면은 광주(5300원), 삼계탕은 광주(1만4400원), 칼국수는 제주(7250원), 김밥은 대전(2300원)이었다.

소비자원은 이에 앞서 지난달 10일 주요 간편 식품 10개 품목의 판매가격을 1년 전인 지난해 5월 12일과 비교한 결과 즉석카레(3.8%), 라면(2.1%), 탕(1.4%), 컵라면(0.2%) 등 4개 품목 가격이 상승했다고 지난 4일 발표했다.

컵밥(-2.7%), 즉석죽(-1.7%), 즉석짜장(-0.4%) 등 3개 품목은 하락했고 즉석밥, 수프, 즉석국 등 3개 품목은 지난해와 동일했다.

최근 4주 전과 비교했을 때에는 즉석죽(4.2%)만 가격이 오르고 즉석짜장(-1.3%), 즉석카레(-1.3%), 수프(-1.0%) 등 나머지 9개 품목은 가격이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