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6.19 화 17:30
  •  
HOME 산업· ICT IT·과학 모바일월드
SK텔레콤, 30일간 이용 T로밍 '미주·유럽패스' 출시
SK텔레콤은 방문지역 맞춤형 T로밍 요금제인 미주패스와 유럽패스를 출시했다. /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방문지역 맞춤형 T로밍 요금제인 미주패스와 유럽패스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SK텔레콤에 따르면 미주지역 15개국과 유럽지역 44개국에서 사용할 수 있는 미주·유럽패스는 각 지역에서 30일간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당 요금은 미주패스 3GB 3만3000원과 6GB 5만3000원이다. 또 유럽패스는 3GB 3만9000원, 6GB 5만9000원이다.

이에따라 T로밍을 이용하는 여행객은 기존에 출시된 아시아패스, 한중일패스와 더불어 전 세계 85개국에서 저렴한 데이터 로밍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새로운 데이터 로밍제가 적용되는 85개국은 T로밍 사용자가 방문하는 국가 전체의 95%를 차지한다고 전했다.

미주, 유럽 지역을 방문하는 T로밍 고객은 평균적으로 10일 이상 현지에 머물고, 여러 인접 국가를 방문한다. 미주, 유럽패스는 이러한 여행 패턴을 감안해 이용 기간을 30일까지 늘리고, 로밍 이용이 가능한 국가를 확대했다.

T로밍 고객 가운데 아시아패스, 한중일패스와 같은 지역 맞춤 요금제를 선택하는 비중은 50%를 넘어 지속 증가하는 추세다. 하루, 이틀의 짧은 여행이라면 하루 단위 요금제(1만원대)도 유용하지만, 장기 여행의 경우 2만5000원에 5일동안 데이터를 마음대로 나눠 쓸 수 있는 지역 맞춤 요금제가 더 경제적이이다.

미주, 유럽, 아시아, 한중일패스는 만 18~29세 고객에게 데이터 1GB를 추가로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지난 3월부터 T로밍 고객에게 별도 가입 절차 없이 ▲매일 3분 무료 통화 ▲초 단위 통화 과금 ▲데이터 상한 5000원 등을 제공하는 '자동안심T로밍' 서비스를 하고 있다.

약 80만명의 T로밍 고객이 최소 한 번씩 3분 무료 통화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3분 무료 통화는 SK텔레콤 로밍 국가들의 평균 요금으로 환산하면 약 4110원의 혜택이다.

SK텔레콤은 T로밍 고객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데이터를 제공하는 지역 맞춤 요금제와 매일 3분 무료 통화 혜택을 이용하면, 해외에서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성수 SK텔레콤 MNO마케팅그룹장은 "아시아, 한중일패스에 이어 미주, 유럽패스 출시로 폭넓은 지역 맞춤 요금제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혁신적인 로밍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