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함영주 하나은행장 구속영장 청구
'채용비리' 함영주 하나은행장 구속영장 청구
  • 윤아름 기자
  • 승인 2018.05.30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임원 관련 지원자에 입사 특혜…특정 학교 출신 지원자 점수 조작 혐의도

검찰이 KEB하나은행 함영주 행장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시중은행 채용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정영학 부장검사)는 30일 업무방해,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등의 혐의로 함 행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사외이사나 계열사 사장과 관련된 지원자들에게 사전에 공고하지 않은 전형을 적용하거나 임원면접 점수를 높게 주는 등 입사 관련 특혜를 준 의혹으로 수사를 받아왔다.

검찰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면접 이후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위스콘신대 등 특정 학교 출신 지원자의 점수를 임의로 올리고 가톨릭대, 건국대, 동국대, 숭실대, 명지대, 한양대 분교 지원자의 점수를 낮춘 혐의도 받고 있다.

또 하나은행은 남녀 채용비율을 사전에 정해 놓거나 탈락권의 남성을 합격시키기 위해 순위 조작을 한 혐의도 받는다.

이에 검찰은 지난 25일 함 행장, 29일에는 KEB하나금융지주 김정태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이들이 채용비리 과정에 관여를 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진행한 두 차례 감사에서 채용비리 의심 사례 22건을 적발했는데, 이 가운데 13건이 하나은행인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의 수사 의뢰를 받은 검찰은 2013~2016년 하나은행의 채용 과정에서 평가가 부당하게 진행된 점이 있었다고 보고 지난 달 인사부장 2명을 구속기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