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8.14 화 19:44
  •  
HOME 스포츠·연예 문화·예술
유망 미술작가 3명 밀어준다···‘종근당 예술지상 2018’ 작가 선정김창영·서민정·서원미씨에 3년간 각각 3000만원 창작활동비 지원...기획전 개최도
17일 종근당 예술지상 2018 선정작가 증서수여식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종근당홀딩스 우영수 대표, 김창영 작가, 서민정 작가, 서원미 작가. /사진제공=종근당홀딩스

종근당이 김창영, 서민정, 서원미 씨 3명의 미술작가를 3년간 후원한다. 

종근당홀딩스는 17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종근당 예술지상 2018' 증서 수여식을 갖고 세 사람을 올해의 지원작가로 선정했다.

미술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은 두 차례의 비공개 심사를 통해 예술적 역량과 발전 가능성이 높은 3명을 올해의 지원작가로 최종 선발했다. 선정작가들에게는 1인당 연간 1000만원의 창작금을 3년간 지원하며, 지원 마지막 해에는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 개최 기회를 제공한다.

종근당 예술지상은 종근당홀딩스와 한국메세나협회가 젊은 예술가들의 창작활동과 전시기회를 지원함으로써 장기적으로는 한국 현대미술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기획된 프로젝트다. 가능성 있는 신진 작가들이 작품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자는 이장한 회장의 제안에 따라 2012년 마련됐다.

올해 선정된 김창영 작가는 “국내 신인작가 중에는 경제적인 문제로 작품활동을 포기하거나 어려움을 겪는 화가들이 많다”며 “종근당 예술지상은 3년간의 장기지원으로 작가들이 작품활동에만 몰두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뜻깊은 프로젝트다”라고 말했다.  

종근당홀딩스는 한국메세나협회와 대안공간 '아트스페이스 휴' 두 단체와 함께 '기업과 예술의 만남(Art & Business, A&B)' 결연을 맺고 ‘종근당 예술지상’ 프로젝트를 후원하고 있다. 매년 3명의 지원작가를 선정해 현재까지 총 21명의 작가를 지원하고 있다.

오는 11월에는 세종문화회관 세종미술관에서 2016년 선정 작가인 김수연, 박광수, 위영일 작가가 ‘제5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을 통해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