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8.14 화 19:44
  •  
HOME 산업· ICT 경제일반 모바일월드
상장 대기업 급여 인상률 2.6%…네이버, 18.3% 올라 1위여직원, 남직원보다 1.6% 높은 3.4% 인상
네이버가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 인상률 18.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지난해 국내 시가총액 30위 대기업의 직원 연봉 상승률이 2% 중반으로 나타났다. 이중 네이버는 20%에 육박해 급여 인상률 1위를 차지했다.

취업 사이트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18일 국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상위 30위권 대기업 중 28개사의 사업보고서(2016년 12월, 2017년 12월)를 비교 분석한 결과 지난해 직원 연봉 상승률이 평균 2.6%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체성별로는 남자 직원이 평균 1.8% 올랐고, 여자 직원은 그보다 1.6% 높은 3.4%로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직원 1인당 평균 급여가 가장 많이 인상된 곳은 네이버로 전년과 비교해 18.3%(1275만3000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은 삼성물산이 11.1%(900만원)로 올라 뒤를 이었고, SK이노베이션(9.9%), 삼성전자(9.3%), 에쓰 오일(9.0%) 등이 순서대로 인상률이 높았다.

네이버는 남녀직원 모두 평균 연봉 인상률에 있어서도 최고 높게 나타났다. 네이버의 남자 직원 연봉은 무려 19.8%(1482만2000원) 올랐으며, 여자 직원 또한 14.7%(900만4000원)로 인상돼 전체 평균 인상률에 이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남자 직원의 1인 평균 급여가 네이버에 이어 많이 오른 기업은 삼성물산으로 10.2%(900만원) 올랐고, 여자 직원은 LG화학이 12.7% 인상돼 2위를 기록했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