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9.19 수 15:28
  •  
HOME 산업· ICT 경제일반
취업자 증가 3개월째 10만명대…금융위기 이후 최악통계청 "제조업 취업자 감소 전환"
구직자들이 취업박람회에서 구직 게시판을 보고 있다. /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취업자 증가 폭이 3개월째 10만명을 겨우 넘어섰다.

제조업에서 10개월간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이어오던 취업자가 감소로 전환한 것과 기저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6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3000명 증가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지난 2월부터 10만명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월 33만4000명에서 2월 10만4000명으로 확 줄어든 뒤 3월 11만2000명에 이어 지난달 또다시 10만명대를 기록한 것이다.

3개월 연속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명대를 유지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당시엔 2008년 8월 17만7000명에서 2010년 2월까지 10만명대에 머물거나 더 낮았으며 뒷걸음질 친 때도 있었다.

고용률은 60.9%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p) 내렸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보합인 66.6%를 기록했다.

실업자 수는 116만1000명으로 1년 전보다 6000명 줄었다.

실업률은 4.1%로 1년 전보다 0.1%p 하락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0.5%p 하락한 10.7%였다.

통계청 담당자는 "작년 6월부터 증가세를 이어오던 제조업 취업자가 감소로 전환하면서 전체 취업자가 3개월 연속 10만명대 기록했다"며 "작년 4월에 42만명으로 크게 늘어났던 데 따른 기저 효과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