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5.23 수 23:21
  •  
HOME 산업· ICT 기업·재계
KT, 남북경협 전담 '남북협력사업개발TF' 신설통신 네트워크 바탕 남북경협 지원 및 남북간 ICT 교류 확산
지난 4월 말 남북정상회담 전 KT 직원들이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통신시설 구축 및 점검하고 있다. / KT 제공

KT가 남북경제협력 지원과 남북간 ICT 교류 확산을 위해 '남북협력사업개발TF(이하 TF)'를 신설한다고 10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남북협력사업개발TF는 전사적인 업무추진을 위해 경영기획부문장 직속의 임원급 조직으로 출범할 예정이다. 

TF는 "KT그룹의 역량을 결집해 정부의 대북협력사업 지원은 물론 소프트웨어(SW) 개발 협력 등 ICT사업 추진의 마스터플랜을 수립하는 역할을 맡는다"고 밝혔다.

총 4개 분과의 TF는 대정부지원 분과, BM·인프라 분과, 그룹사 분과, 지원 분과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KT는 남북경협 지원뿐 아니라 남북간 교류와 협력을 위한 인프라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우선적으로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등 대북사업이 재개되는 즉시 통신서비스를 제공해 남북경협 참여기업들이 사업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남북간 ICT 교류 활성화를 위해 2004년 KT-삼천리총회사(조선컴퓨터센터)와 추진했던 남북 소프트웨어 공동 연구개발 재개와 북한 IT인력 위탁교육 및 IT인력 활용 등 IT 교류사업을 남북한 당국과 협의해 진행할 계획이다.

더불어 가상현실(VR)과 홀로그램 기반기술을 활용해 이산가족의 화상 상봉 등 인도적 남북 교류사업도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KT는 지난 2005년 12월 개성지사를 열며 남북간 민간 통신망(700회선)을 연결하고 10년 동안 개성공단에 직원을 상주시켜 입주기업들의 통신지원 업무를 수행한 바 있다. 또 개성공단에는 남북간 광케이블 등 통신 인프라와 함께 북한 당국으로부터 50년간 임차한 1만㎡ 규모의 통신국사 부지도 확보 있다.

KT 경영기획부문장 구현모 사장은 "KT는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 주관 통신사로서 방송중계망 및 프레스센터 통신망을 완벽히 제공하는 등 남북협력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았다"며 "KT는 국민기업으로서 ICT 분야는 물론 사회, 문화적으로도 남북간 협력이 강화되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