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둘이 30분간 도보다리 '단독회담'···상대 이야기 서로 경청
단 둘이 30분간 도보다리 '단독회담'···상대 이야기 서로 경청
  • 양혜원 기자
  • 승인 2018.04.2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남북정상회담] 예상 깨고 배석자 없이 '판문점 선언' 이행방안 등 솔직 대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오후 친교를 위한 산책 중 배석자 없는 사실상 '단독 회담'을 하고 있다. 이날 산책은 애초 짧은 담소의 자리로 예상됐지만, 두 정상이 예상을 깨고 도보다리에서 배석자도 없이 흉금을 튼 '진정한' 단독회담을 장시간 이어가며 사실상 이번 회담의 '하이라이트'라는 관전평도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친교를 위한 산책 중 배석자 없는 사실상 '단독 회담'을 했다.

오후 4시 36분 공동 기념식수를 끝낸 두 정상은 수행원 없이 판문점 내 '도보다리' 산책에 나섰으며, 4시 39분 '도보다리'에 진입한 이후 담소를 이어갔다.

두 정상은 하늘색으로 칠해진 도보다리 끝에 있는 101번째 군사분계선 녹슨 표지물을 잠시 돌아본 뒤, 4시 42분께 다리 끝에 설치된 의자에 단둘이 마주 보고 앉아 오후 5시 12분까지 30분간 차담을 계속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대화하고 있다.

이날 산책은 애초 짧은 담소의 자리로 예상됐지만, 두 정상이 예상을 깨고 도보다리에서 배석자도 없이 흉금을 튼 '진정한' 단독회담을 장시간 이어가며 사실상 이번 회담의 '하이라이트'라는 관전평도 나왔다.

대화는 문 대통령이 주로 이끄는 가운데 김 위원장은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분위기였다.

김 위원장도 사이사이 큰 손짓과 함께 의견을 개진했다. 차분하고 진지한 기류 속에 사이사이 웃음이 오가기도 했다.

두 정상이 이번 회동에서 현재 실무 협의를 진행 중인 공동선언 이행 방안을 포함해 다음 달 예정된 북미정상회담까지 당면 현안을 둘러싸고 포괄적이고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예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