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김정은 밀착 보좌···김여정 사실상 비서실장 역할 눈길
오빠 김정은 밀착 보좌···김여정 사실상 비서실장 역할 눈길
  • 민병무 기자
  • 승인 2018.04.2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남북정상회담] 김정은 꽃다발 받아주고 오전 회담에도 배석…팔에 낀 문서 눈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앞서 화동에게 받은 환영 꽃다발을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에게 건네주고 있다.

"오빠는 내가 챙긴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27일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남측에 첫 발걸음을 내디딘 오빠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시종일관 '밀착 보좌'하는 모습을 보였다.

노동당 선전선전부 제1부부장의 직함을 가진 그가 사실상의 '비서실장' 역할을 하고 있음이 이날 세계에 타전된 남북 정상의 첫 만남 영상에서 고스란히 드러났다.

회색 치마정장 차림의 김 제1부부장은 이날 김 위원장이 우리 화동들로부터 받은 꽃다발을 건네받아 주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열린 정상회담을 위해 평화의 집으로 들어서고 있다.남북 정상 뒤를 김영철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뒤따르고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방명록을 쓰려고 하자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이 펜을 건네주고 있다.

그는 의장대 사열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북측의 다른 공식수행원들과 함께 있지 않고,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함께 김 위원장을 비교적 근거리에서 따라갔다.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이 회담장인 판문점 평화의집에 도착해 방명록을 쓸 때도 펜 케이스를 꺼내고 케이스를 열어 펜을 건네줬다. 김 위원장이 서명을 마치자 김 제1부부장은 다가가 펜을 건네받기도 했다.

이런 김 제1부부장의 행동은 그동안 북한 조선중앙TV의 북한 행사 영상 등에서 자주 보이던 모습이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사실상 김 위원장의 일거수일투족을 꼼꼼히 챙기는 역할을 맡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김 제1부부장이 왼손에 검은색 손가방을 들고 팔에 검은색 파일을 끼고 있는 모습도 주목받았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가운데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메모를 하고 있다. 김 위원장 왼쪽은 김영철 북한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 제1부부장은 남과 북 양측에서 각각 참모 2명만 배석한 오전 정상회담에도 김영철 당 대남담당 부위원장과 함께 배석자로 참석해 국정 전반의 핵심 참모임을 과시했다. 김 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할 때 김 제1부부장은 열심히 받아적기도 했다.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당시 김 위원장의 특사로 방남했던 김 제1부부장은 이날 다른 북측 공식수행원들보다 유난히 밝게 웃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각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측 수행원들과 함께 내려오고 있다.

이번 정상회담 준비 과정에서 김 위원장의 의전 관련 사항을 총괄했던 김창선 국무위 부장도 이날 모습을 드러내 회담 일정 동안 김 위원장을 보좌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화의 집으로 들어가는 상황에서 김영철 당 부위원장과 김 제1부부장이 따라가다 카메라 앵글에 잡히자 김창선 부장이 김영철과 김여정을 앵글 밖으로 빼내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 문 대통령 "김여정 남쪽서 스타" 장내 큰웃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인근 '소 떼 길'에서 기념식수를 하고 있는 가운데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에게 물뿌리개를 전달하고 있다.

문 대통령도 김 제1부부장에 대해 "남쪽에서는 아주 스타가 돼 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 시작에 앞서 이뤄진 김 위원장과의 환담에서 김 제1부부장을 가리켜 이같이 말하자 장내에는 큰 웃음이 터졌고, 김 제1부부장의 얼굴은 빨개지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