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만남부터 파격···문재인·김정은 손잡고 북쪽땅도 함께 밟았다
첫 만남부터 파격···문재인·김정은 손잡고 북쪽땅도 함께 밟았다
  • 민병무 기자
  • 승인 2018.04.27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남북정상회담] 김 위원장 도보 월경후 다시 문 대통령과 함께 10초간 북쪽 월경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악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슴 뭉클했다. 남쪽으로 내려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손을 잡고 10초 동안 북쪽으로 넘어가는 '파격'을 연출했다.

남북 정상은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만나는 것을 시작으로 역사적인 '2018 남북정상회담' 일정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판문점 MDL 위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남쪽으로 내려온 김 위원장을 반갑게 맞이했다.

오전 9시28분 판문점 북측지역인 판문각에서 모습을 드러낸 김 위원장은 직접 걸어서 계단을 내려와 MDL에 걸쳐 있는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인 T2와 T3 사이를 통해 남쪽으로 이동했다.

이 곳에서 기다리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서로를 마주하고 환하게 웃으며 잠시 대화를 나눈 뒤 9시29분 손을 맞잡았다.

이후 문 대통령이 손짓으로 안내를 하자 김 위원장은 MDL을 넘어 월경, 판문각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남북 정상이 MDL에서 조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북한 최고 지도자가 남한 땅을 밟는 것 역시 최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고 있다.

이때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나는 언제쯤 (북측으로) 넘어갈 수 있겠느냐"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이러한 언급에 "그러면 지금 넘어가볼까요"라고 문 대통령의 손을 이끌었고,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예정과 달리 MDL를 넘어가 북측에서 사진을 찍었다.

이후 두 정상은 판문점 남측 지역 차도로 이동했고, 미리 기다리던 화동 2명이 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화동은 민간인군사통제선 안에 있는 대성동마을의 대성동초등학교 5학년 남녀 어린이 2명이다. 어린이 환영은 새 시대를 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는 설명이다.

꽃다발을 받은 두 정상은 화동들에게 웃으며 고맙다는 뜻을 전했고, 김 위원장은 전달받은 꽃다발을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에게 맡기기도 했다.

두 정상은 국군의장대 공식사열을 포함한 공식환영식을 거친 뒤 평화의 집에서 환담하고 오전 10시 30분부터 2층 회담장에서 본격적인 정상회담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