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만났다…국군 의장대 사열 등 공식환영식 시작
남북정상 만났다…국군 의장대 사열 등 공식환영식 시작
  • 양혜원 기자
  • 승인 2018.04.27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남북정상회담] 전통 의장대 호위를 받으며 군사분계선에서 도보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만났다. 전통 의장대의 호위를 받으며 군사분계선(MDL)에서 도보로 이동한 두 정상은 오전 9시35분께 자유의집과 평화의집 사이에 위치한 판문점 광장에 도착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났다.

전통 의장대의 호위를 받으며 군사분계선(MDL)에서 도보로 이동한 두 정상은 27일 오전 9시35분께 자유의집과 평화의집 사이에 위치한 판문점 광장에 도착했다.

두 정상은 자유의집 우회 도로를 걸어서 판문점 광장으로 향했고, 두 정상의 양쪽은 호위무사가 장방형의 모양으로 도열해 전통 가마 모양을 형상화했다.

사열대 입장통로 양 옆에 도열한 전통기수단을 통과해 사열단에 오른 두 정상은 의장대장의 경례를 받은 후 단상아래로 내려가 의장대를 사열했다.

의장대는 단상에서 바라보는 기준 왼쪽부터 군악대, 3군 의장대, 전통의장대, 전통악대 순으로 배치됐다.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향을 방문했을 때도 북한 인민군 의장대 사열을 받은 바 있다.

앞서 김 위원장은 군사분계선을 넘자마자 자유의집 앞에서 국군 전통의장대를 사열했고, 전통의장대는 민족의 노래인 '아리랑'을 연주했다.

사열을 마치면 양 정상이 상대측 공식수행원과 인사를 나눔으로써 환영식이 종료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