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9.19 수 10:00
  •  
HOME 금융·증권 은행
김기식 "대부업체 수준 고금리 대출 저축은행, 영업 제한할 것”가계신용대출 평균금리 22.3%…94만명이 연 20% 넘는 고금리 부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고금리 대출을 취급하는 저축은행을 언론에 공개하고 대출영업을 제한 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16일 서울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저축은행중앙회장 및 저축은행 대표이사들과 ‘저축은행 CEO 간담회’를 열고 “저축은행이 연 20%가 넘는 대부업체 수준의 고금리 대출을 취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축은행들이 조달비용과 무관하게 과도한 예대금리차를 기반으로 높은 수익을 시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내 은행의 예대금리차가 2.0%포인트인데 비해 저축은행은 8.3%포인트로 4배 이상 크다는 것이다.

김 원장은 “대부업체와 비교해 볼 때 조달금리가 절반 수준에 불과한 데도 대출금리를 동일하게 적용해 대부업체와 다를 바가 없다”며 “대규모 저축은행 구조조정 시기에 국민이 조성한 공적자금을 27조원이나 투입해 저축은행 산업을 살렸는데 국민을 상대로 고금리대출 영업을 한다는 지적을 뼈아프게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차주의 용등급과 상환능력에 대한 고려 없이 금리를 부과하는 사례가 비일비재하고 일부 저축은행에서는 신용등급이 높지 않다는 이유만으로 20% 이상의 고금리를 일괄적으로 부과하는 영업행태를 지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장은 2월 8일 법정 최고금리 인하(연 27.9%→24%) 직전인 1월 26일부터 2월 7일까지 22개 저축은행이 차주에게 추가대출이나 장기계약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연 24%를 초과하는 가계신용대출을 1천151억원어치나 취급한 사례를 들었다.

그는 “앞으로 고금리 대출을 많이 취급하거나 금리산정체계가 미흡한 저축은행을 언론에 공개할 것”이라며 “예대율 규제를 도입해 고금리 대출이 과도하거나 기업대출이 부진한 저축은행에 대해선 대출영업을 일정 부분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궁극적으로 저축은행의 대출금리가 차주의 신용등급을 적정하게 반영해 산출될 수 있도록 대출금리 산정체계를 지속적으로 바꿀 것”이라며 “고금리대출 해소 및 중금리대출 취급에 적극 앞장서달라”고 당부했다.

2월 말 기준 저축은행의 가계신용대출 잔액 평균금리는 22.3%로 전체 가계신용대출자 115만명의 81%인 94만명이 연 20%가 넘는 고금리를 부담하고 있다.

고금리 대출 잔액은 6조 8천억원으로 이들의 평균 대출액은 720만원, 평균금리는 26.4%다.

저축은행별로 보면 웰컴저축은행이나 OK저축은행 등 대부업 계열 저축은행을 포함한 상위 7개사의 연 20% 이상 고금리대출 잔액 비중은 75.7%(5조 4천억원)로 평균을 상회했다.

연 20% 이상 고금리 대출은 OK가 1조 7천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SBI 1조 2천억원, 웰컴 9천억원, 유진 6천억원, JT친애 5천억원, 애큐온 4천억원, 한국투자저축은행 1천억원 순이었다.

윤아름 기자  aruumi@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