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 정상회담 표어 '평화, 새로운 시작'으로 확정
2018 남북 정상회담 표어 '평화, 새로운 시작'으로 확정
  • 양혜원 기자
  • 승인 2018.04.15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년 만에 이뤄지는 남북 정상간 만남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 한반도 모양으로 꽃이 식재됐다. 서울시는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꽃으로 만든 한반도 모양을 서울광장 중심부에 설치했다. 오는 27일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27일 판문점에서 열리는 2018 남북 정상회담의 표어가 '평화, 새로운 시작'으로 확정됐다고 청와대가 15일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은 11년 만에 이뤄지는 남북 정상간 만남이자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길잡이 회담으로서, 세계 평화로 이어지는 여정이라는 의미를 담는다"면서 표어를 공개했다.

표어는 화선지에 붓으로 써서 제작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