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7.17 화 20:58
  •  
HOME 정치·사회 정치일반
남북정상회담준비위, 17일 '정상회담 온라인 플랫폼' 공개한다정상회담 당일 사진·브리핑·생중계 영상 등 실시간 전달 예정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27일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각종 속보와 자료를 국민에게 전달하기 위한 '2018 남북정상회담 온라인 플랫폼'(www.koreasummit.kr)을 17일 정오에 공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남북정상회담 온라인 플랫폼의 모습. /사진제공=청와대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27일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각종 속보와 자료를 국민에게 전달하기 위한 '2018 남북정상회담 온라인 플랫폼'(www.koreasummit.kr)을 17일 정오에 공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는 언론사 자료 제공 목적의 홈페이지와 정부 사이트 내 특집 페이지를 구축한 바 있으나,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남북정상회담 온라인 플랫폼을 독자적으로 개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준비위는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지난 2000년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의 역사와 의의를 되짚어 보고, 이번 2018 남북정상회담의 진행 상황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민의 열망도 함께 담아낼 예정이다.

온라인 플랫폼은 한글뿐 아니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해외문화홍보원의 코리아넷(http://www.korea.net/)과 연결, 영어를 비롯해 중국어, 아랍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베트남어 등 9개국 언어로 주요 내용을 해외 언론 등에 제공할 계획이다.


온라인 플랫폼은 ▲뉴스룸 ▲문재인의 한반도정책 ▲2000·2007 정상회담 ▲교류와 협력의 한반도 ▲국민과 함께 등 5개의 큰 메뉴와 19개의 세부 메뉴로 구성돼 있으며 PC는 물론, 휴대전화 등 모바일 기기로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뉴스룸'을 통해 27일 남북정상회담 당일 배포되는 모든 사진과 브리핑, 온라인 생중계 영상 등을 실시간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윤영찬 정상회담준비위 소통홍보분과위원장은 "온라인 플랫폼은 과거 정상회담과 이번 회담을 잇는 소중한 역사적 기록이 될 것"이라며 "모든 과정을 공개해 국민과 함께 평화 한반도를 만들어 가는 소통의 창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