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7.17 화 20:58
  •  
HOME 리빙·스타일 에듀
거대 권력에 맞서는 기자들의 모험적 활약안형준 장편소설 '딥뉴스' 출간...흥미진진한 잠입 취재기 '가득'
현직 방송기자연합회 회장인 안형준의 장편소설 '딥뉴스'는 정권의 시녀가 되어버린 한 언론사의 시사 고발 프로그램 기자들이 펼치는 잠입 취재기를 담았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불의에 맞서 진실을 알리려는 기자들의 모험적 활약을 담은 소설이 눈길을 끌고 있다. 

현직 방송기자연합회 회장인 안형준의 장편소설 '딥뉴스'(새움 출간, 300쪽, 1만3000원)는 정권의 시녀가 되어버린 한 언론사의 시사 고발 프로그램 기자들이 펼치는 잠입 취재기를 담았다. 

21세기 민주주의 국가에서 벌어진 일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영화같은 일들이 펼쳐진다. 그에 맞서 기자들은 텐프로, 호스트바, 구치소, VVIP 명품관, 캘리리포니아 페블비치 골프장, 피렌체의 미술관 등을 6mm 카메라와 녹음기로 무장하고 흥미진진한 잠입 취재를 펼친다.

기자들의 소명과 임무는 ‘국민의 파수꾼’이 되어 진실 앞에 누구보다 한 발짝 더 다가가는 것이다. 그런데 누가 이들의 눈과 입을 닫게 했는가? 이 소설은 정치권과 언론사의 추악한 결탁, 부당해고와 탄압에 맞서는 기자들의 이야기를 YTN과 MBC에서 20년 넘게 일한 베테랑 기자인 안형준 작가가 리얼하게 그려냈다. 

그는 “거대한 권력을 상대로 한 해직 기자들의 싸움이 그들만의 전쟁이 아님을 오늘 우리가 함께 기억했으면 좋겠다”고 집필 의도를 밝혔다.

“막내인 저는 선배들 말씀이 떠올랐어요. 기자에게만 주어진 특혜, 광폭 인생! 경찰서 유치장부터 청와대까지, 노숙자에서 재벌 총수까지 경험하는 광폭 인생 말이죠.”(165쪽에서)

잠입 취재와 깊이 있는 탐사보도로 명성과 인기를 쌓아가던 ABC방송사의 시사고발 프로그램 '딥뉴스'가 폐지 위기를 맞는다. 차기 대권을 노리는 여성 정치인 조부의 친일 행적을 단독 보도했기 때문이다. 

여권 핵심부의 심기를 건드린 탓에 갑작스럽게 프로그램 폐지 결정이 내려지고, 이에 ABC방송 기자들은 제작 거부와 파업으로 맞선다. 정치권의 압박이 강화되면서 '딥뉴스' 기자들은 업무 방해와 폭행 혐의로 긴급체포되기도 한다. 하지만 여섯 명의 기자들은 정치권과 방송사의 탄압에도 포기하지 않고 여권의 대권 후보로 거론되는 3선 의원 조경혜의 비밀 출산 의혹을 계속해서 파헤친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불거진 여성 정치인의 비밀은 어떤 형태로 드러나게 될까? 오랜 파업 기간 동안 무노동 무임금으로 버티며 대통령 캠프 출신 방송사 사장을 쫓아내려는 기자들의 노력은 물거품으로 사라질까?

언론이 권력과 자본에 결탁해 진짜 뉴스가 사라진 시대. 넘치는 정보 속에서 정작 국민들이 알아야 할 뉴스는 축소되거나 은폐되는 현실 속에서 불의에 맞서 진실을 알리려는 방송 기자들의 취재기를 생생하게 맛볼 수 있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