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7.17 화 20:58
  •  
HOME 리빙·스타일 식품·푸드
최저임금발 물가비상…가격인상 전방위 확산, 공공요금도 불안치킨·피자·자장면·과자·음료·영화 오르고 택시·지하철 '들썩'
   
▲ 올해 최저임금 인상을 기점으로 본격화된 가격 인상이 외식업계에서 식품, 생필품 등 생활물가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촉발된 가격 인상 바람이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다.

외식과 식품 가격은 물론 교통비와 영화관람비 등이 줄줄이 들썩이면서 생활물가가 치솟는 분위기다.

6·13 지방선거 이후 상·하수도 등 지방 공공요금 인상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정부는 농수산물 수급, 외식비 감시 등 물가 관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 치킨 2만원 시대…먹거리 가격 줄줄이 올라
 
8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가격 인상이 가장 두드러진 곳은 외식업계이다.

최저임금 인상을 계기로 롯데리아, KFC, 맥도날드, 버거킹, 맘스터치 등 버거 브랜드를 비롯해 커피빈, 놀부부대찌개, 신선설농탕, 신전떡볶이, 이삭토스트, 써브웨이, 파리바게뜨, 아티제 같은 유명 프랜차이즈들이 가격을 올렸다.

'국민 간식'으로 불리는 치킨과 피자도 가격이 오른다.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1위인 교촌치킨은 다음 달 1일부터 전국 가맹점에서 배달 주문 시 건당 2000원의 배달서비스 이용료를 받을 예정이다.

메뉴 가격은 변동이 없지만, 치킨은 배달 주문 비중이 높아서 사실상의 가격 인상으로 풀이된다.

인기 메뉴인 허니콤보(1만8000원)를 배달해 먹으면 소비자는 2만원을 지불해야 한다. 치킨 한 마리에 2만원인 시대가 온 셈이다.

교촌치킨이 배달서비스 유료화에 나서면서 업계 2, 3위 업체인 bhc나 BBQ도 배달료를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피자업계 1위인 도미노피자는 6일부터 피자 라지(L) 사이즈는 1000원, 미디엄(M) 사이즈는 500원 인상했다.

앞서 피자헛과 미스터피자는 배달 최소 결제 금액을 올렸다.

동네 식당이나 빵집 등 대형 프랜차이즈가 아닌 소규모 외식업체들도 가격을 올린 곳이 많아서 소비자가 체감하는 먹거리 물가 인상 폭은 더 크다.

과자, 음료, 만두 등 가공식품 가격도 많이 올랐다.

롯데제과는 이달부터 롯데제과가 빼빼로와 목캔디 가격을 14.3∼25% 인상했다.

한국야쿠르트는 야쿠르트 등 2개 브랜드 제품 가격을 올렸다.

코카콜라, 광동제약 비타500, CJ헬스케어 컨디션도 가격이 올랐다.

CJ제일제당은 냉동만두, 즉석밥, 햄, 어묵 등의 가격을 올렸다. 사조대림과 동원F&B도 어묵 가격을 인상했다.

골목길 식당들도 가격을 올렸다. 자장면이나 짬뽕 등의 가격을 500∼1천원 올린 중식당들도 많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종업원 인건비가 올랐고 임차료, 식재료비, 배달 수수료 등 모든 비용이 인상됐다"며 "이들 비용을 제대로 반영하려면 가격을 더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외식 물가 상승이 당분간 지속될 수 있다는 의미다.

◆ 영화관람료 1만원 시대…하반기 수도권 택시·지하철 인상 추진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인 CJ CGV는 오는 11일부터 영화관람료를 1000원 올린다.

주중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스탠더드 좌석 기준 9천원이던 일반 2D 영화관람료가 1만원으로 오른다.

주말 오전 10시부터 밤 12시 사이 관람료는 1만원에서 1만1000원으로 조정된다.

시장 점유율이 50%에 달하는 CGV가 가격을 올림에 따라 다른 멀티플렉스도 가격 인상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롯데시네마와 메가박스도 요금 인상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에는 대중교통비가 오를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5년째 동결 중인 택시요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기본요금을 3000원에서 최대 4500원으로 25% 인상하는 방안, 기본요금을 3000원에서 3900원으로 15%가량 올리고 택시 기사가 회사에 내는 사납금을 동결시키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경기도도 택시요금 인상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연구용역에 들어갔다.

지하철 요금도 인상될 가능성이 있다.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는 내년에 지하철 기본요금을 200원 인상하는 방안을 서울시에 건의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올해 3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3% 올랐다.

전체 소비자물가는 6개월 연속 1%대 상승률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농산물과 외식비가 각각 4.7%, 2.5% 올랐다.

정부는 축산물 가격과 공공요금 안정세로 소비자물가가 당분간 큰 등락을 보이지는 않으리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지방선거가 끝나면 공공요금 안정세가 흔들릴 수 있다.

수도권 지방자치단체들이 택시 요금, 지하철 요금 인상을 추진중이고 다른 지자체들도 선거 때문에 미뤄뒀던 대중교통, 상·하수도 등 공공요금 인상을 추진할 가능성이 크다.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지자체 입장에서는 선거가 끝나면 공공요금 인상 추진에 대한 부담이 덜하다고 느낄 수 있다"고 전했다.

먹거리, 문화상품에 이어 공공요금까지 오르면 가계의 부담은 더 가중된다.

정부는 물가 관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최근 물가가 오른 무·쌀·수산물에 대한 수급 관리를 강화해 적정 가격이 유지되도록 하고 체감 물가에 큰 영향을 미치는 외식비는 원가분석 등 소비자단체와 연계한 가격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