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9.19 수 17:53
  •  
HOME 금융·증권 금융종합
中 금융감독기구 개편…인민은행 영향력 대폭 상승 예상차기 총재로 정치국원 류허‧은행감독관리위원회 주석 궈수칭 등 거론
류허

중국이 금융감독기구를 개편하면서 인민은행의 권한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 통신은 13일 이 같은 내용을 토대로 중국 인민은행의 국제적 영향력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에 제출된 ‘금융감독 기능 통합안’에 따르면 앞으로 중국의 은행과 보험감독관리위원회는 통합되고, 이들 기구의 규제와 감독 권한 일부가 인민은행으로 이관된다.

이번 통합안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추진하는 기구 개편의 일환으로 규제의 허점을 메우고, 총 43조 달러에 이르는 은행 및 보험업계의 리스크를 억제하기 위해 기획됐다.

통합안에는 ‘현대 경제 핵심 요소인 금융의 리스크를 예방해야 한다’며 ‘기구 개편은 규제의 중복 사항을 조정하는 취지에서 추진된 것’이라고 설명돼있다.

2002년 1조 5천억 달러였던 중국 경제의 규모는 오늘날 12조 달러로 커졌고 무역액은 2016년도 기준 3조 8천 200억 달러로 미국의 3조 5천 800억 달러를 이미 앞질렀다.

특히 인민은행이 관리하는 외환은 세계 최대인 3조 달러로 글로벌 채권과 외환시장에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은퇴를 앞둔 저우샤오촨(周小川) 행장의 후임 인선 또한 세계적인 관심사다.

만일 정치국원 류허(劉鶴)와 같은 인물이 행장을 맡게 된다면 금융감독 기구들의 권력 판도에서 인민은행의 역할은 단연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류허 외의 후보로는 궈수칭(郭樹淸) 은행감독관리위원회 주석, 장차오량(蔣超良) 후베이성 당서기 등이 있다.

한편, 2015년 8월 중국이 위안화의 평가절하 조치를 취하자 글로벌 시장은 즉각 요동 쳤고,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금리 인상을 연기한 이유로 위안화 평가절하를 지목하기도 했다. 이에 독일의 중앙은행 분데스방크는 위안화를 매입하고 있고, 태국은 최근 통화스와프 협정에 가세하는 등 위안화에 주목하고 있는 상황이다.

캐나다 요크 대학의 그레고리 친 교수는 “각국 중앙은행들과 재무부가 인민은행의 발표를 분석하고 금융정책과 물가상승률, 위안화 환율, 외환보유액, 금리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윤아름 기자  aruumi@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