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3 목 14:24
  •  
HOME 리빙·스타일 생활경제
한 끼 채소·수산 간편식, 1인 가구 증가에 소포장 매출↑
   
▲ 서울의 한 마트에 한끼 분량의 소포장 과일이 판매되고 있다,/여성경제신문 사진자료.

1∼2인 가구가 유통업계 주요 고객층으로 떠오르면서 신선식품의 소포장·간편식 제품 매출이 크게 늘었다.

11일 GS리테일에 따르면 최근 2주간 GS수퍼마켓의 채소 소포장 제품인 '한 끼 채소' 매출은 출시 직후 2주 대비 68.7% 증가했다.

'한 끼 채소'는 대파, 양파, 고추, 마늘, 감자, 상추 등 채소 16종을 1000원 또는 1500원의 가격대로 한 끼 분량씩 포장한 제품이다.

편의점 GS25도 '한 끼 채소' 제품을 판매하기 시작한 점포 2천여 곳의 전체 농산물 카테고리 매출(2월 8일∼3월 9일)이 전년 동기 대비 32.3% 증가했다.

수산물은 바로 포장을 뜯어 먹을 수 있는 간편식 상품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GS수퍼마켓의 수산 간편식 매출은 2015년 대비 2배 이상 급증했다.

전체 수산물 카테고리 중 수산 간편식 매출 구성비도 2015년 5%에서 지난해 10.4%로 커졌다.

GS리테일은 1∼2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먹을 만큼만 소단위로 알뜰하게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많아졌다고 분석했다.

수산물의 경우 손질과 조리가 까다롭다 보니 간편식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다.

GS리테일은 수산 간편식 5종을 출시해 GS슈퍼마켓과 GS25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