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2.18 일 09:57
  •  
HOME 정치·사회 정치일반
부끄러운 금배지의 위상···"최저시급 7530원 주자" 청와대 국민청원 20만명 돌파"점심식사비도 3500원 주고 국민 인정받을때마다 인센티브 지급" 주장 열띤 호응
국회의원 급여를 최저 시급 7530원으로 책정해 달라는 내용의 국민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12일 청원 마감 이틀을 앞두고 20만명을 넘어섰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대한민국 국회의원들의 위상이 땅에 떨어졌다. 

국회의원 급여를 최저 시급 7530원으로 책정해 달라는 내용의 국민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청원 마감 이틀을 앞두고 20만명을 넘어섰다.

'국회의원 급여를 최저시급으로 책정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12일 오전 11시 35분 현재 20만명을 넘어서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계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을 내놓는 기준인 '1달내 20만명 참여' 조건을 충족했다.

청원 제기자는 지난달 15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란에 "최저 시급 인상 반대하던 의원들 (급여)부터 최저 시급으로 책정해 주시고 최저 시급으로 일하는 노동자들처럼 점심식사비도 3500원으로 지급해달라"고 적었다.

이어 "나랏일 제대로 하고 국민에게 인정받을 때마다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으로 (국회의원 급여 체계를) 바꿔달라"면서 "철밥통 그들도 이제는 최저 시급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올해 시간당 최저임금은 7530원이다.

이번 청원은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답해야 할 13번째 국민청원이 됐다.

현재까지 '청소년 보호법 폐지' '낙태죄 폐지' '주취감경 폐지' '조두순 출소반대' '권역외상센터 지원 강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전안법) 폐지' 청원에 대한 답이 이뤄졌다.

이번 청원과 함께 '가상화폐 규제 반대' '나경원 의원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 파면' '미성년자 성폭행 형량 강화' '아파트 단지 내 횡단보도 교통사고 처벌 강화' '초중고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집행유예 판결 판사 특별감사' 국민청원 등은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