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8.20 월 20:33
  •  
HOME 정치·사회 정치일반
김여정 9일 '김정은 전용기' 타고 오후 1시30분 인천공항 도착평양 출발해 서해직항로 이용...2박3일 동안 문 대통령과 접촉기회는 3번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9일 전용기편으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방남한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9일 '김정은 전용기'편으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방남한다.

통일부는 8일 "북한은 오늘 오후 통지문을 통해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이동 경로와 시간을 통보했다"면서 "고위급 대표단은 평양을 출발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낮 1시 30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전용기가 인천공항에 대기하지 않고 돌아갔다가 11일 저녁에 다시 인천공항으로 올 것이라고 알려왔다고 통일부는 덧붙였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으로 구성된 북측 고위급 대표단은 9∼11일 2박 3일 일정으로 남측을 방문한다. 이들은 도착 이후 강원도로 이동해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다. 

일각에선 전용기편 방남이 제재위반일 수 있다는 지적이 있지만, 정부는 문제없다는 판단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전용기로 방남한다면 제재 대상이냐'는 질문에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14년 10월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황병서·최룡해·김양건 등 당시 이른바 '실세 3인방'이 방남할 때도 김정은 전용기를 통해 서해 직항로로 왕복했다.

당시 북측 대표단이 타고 온 비행기는 꼬리 날개와 몸통 중앙 부분에 인공기 문양이 그려진 흰색 비행기로 기체 앞부분 창문 윗부분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는 글씨가 크게 적혀 있었다. 북한 고려항공이 미국의 독자제재 리스트에 올라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에도 북측 대표단은 이 전용기를 이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 리셉션·단일팀경기·예술단공연서 조우 가능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2박 3일간 문재인 대통령과 여러 차례 만날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개막식에 참석하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도 접촉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단 문 대통령의 북한 대표단 '접촉'은 기정사실화되어 있다. 김 상임위원장은 9일 오후 평창에서 문 대통령 주최로 열리는 각국 정상급 인사들을 위한 리셉션에 참석한다. 여기서 문 대통령은 김 상임위원장을 처음으로 만나며, 김여정이 참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날 김여정의 참석 여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확인은 안 됐지만, 상식적으로 봤을 때 참석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남북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첫 경기가 열리는 10일에도 문 대통령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조우 가능성을 상정할 수 있다. 스위스와의 일전이 예정된 강원도 강릉 관동 하키센터에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나타날 수 있고, 올림픽 단일팀의 첫 경기라는 역사적인 자리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도 참석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이 경우 자연스럽게 만나 인사하거나 함께 한반도기를 흔들며 단일팀을 응원하는 광경이 연출될 수도 있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 마지막 날인 11일에도 문 대통령과 북측의 만남을 예상할 수 있다. 그날 현송월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은 서울 국립극장에서 남한에서의 두 번째이자 마지막 공연을 한다. 북한 예술단 공연이 남북 화해의 상징 중 하나로 기획된 데다 국민 관심도가 높은 만큼 문 대통령이 참석할 수도 있다.

김여정이 만경봉 92호를 타고 방남한 북한 예술단을 직접 환송하면서 관심을 보였다는 점에서 이 공연을 관람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렇게 문 대통령이 올림픽 공식 일정을 통해 김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등을 만날 기회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머무는 사흘 내내 주어져 있다.

더 큰 관심은 문 대통령과 북한 대표단이 공식적으로 따로 만나느냐에 있다. 시민에 개방된 올림픽 일정을 통한 접촉으로는 가벼운 인사 정도에 그친다는 한계가 있어 한반도 문제를 깊이 있게 논의할 여건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문 대통령이 북한 대표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면담할 가능성이 있다. 북한 권력 실세인 김여정까지 방남하는 마당에 이를 북핵 문제 해결의 마중물로 활용해야 한다는 절박감이 깔려 있어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김여정의 방남을 놓고 전날 "김 상임위원장 혼자 올 때보다 훨씬 비중 있는 역할을 가지고 올 것이며, 우리와 대화한다면 무게감 있는 대화가 오가지 않겠느냐"고 말한 것도 이런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다.

문 대통령과 북한 대표단의 별도 청와대 회동이 성사된다면 김여정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으며, 주변 환경에 따라 대북 특사가 고려되는 상황이 도래할 수도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 대표단의 방남 일정에 대해 "통일부가 북측과 협의 중이다"라며 "오늘 오후 3∼4시께 공개 여부가 결정된다"고 말했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