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2.18 일 09:57
  •  
HOME 정치·사회 정치일반
북한예술단 'J에게' '사랑의 미로'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부른다남북에 친숙한 대중가요 포함해 외국곡·북한곡도 불러...8일 강릉 이어 11일 서울 공연
북한 권혁봉 문화성 국장과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8일 오전 공연장인 강릉아트센터로 들어서고 있다.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은 8일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첫 공연에서 남북에 모두 친숙한 한국 대중가요를 다수 연주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예술단원들이 전날 리허설 때부터 연습한 곡 중에는 이선희의 'J에게', 심수봉의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최진희의 '사랑의 미로'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곡은 외국 명곡들과 북한 곡들과 함께 이날 공연 레퍼토리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지연 관현악단은 이번 방남 공연을 위해 결성한 일종의 '프로젝트 악단'으로 삼지연악단, 모란봉악단, 청봉악단, 조선국립교향악단, 만수대예술단, 국가공훈합창단 등 6~7개의 북한 예술단에서 최정예 연주자와 가수가 단원으로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력이 될 것으로 보이는 삼지연악단은 평양음악대학 출신의 엘리트들로 구성된 50∼80명 규모의 오케스트라로 베토벤, 로시니, 차이콥스키, 엘가 등의 정통 클래식 곡을 연주하지만 팝송이나 샹송 등 여러 나라의 다양한 곡들을 레퍼토리로 갖고 있다. 지난해 1월 동평양대극장 공연에선 '미녀와 야수' '인어공주' '라이온 킹' 같은 미국 애니메이션 삽입곡을 연주하기도 했다.

북한판 '걸그룹'으로 불리는 모란봉악단은 출중한 실력과 외모를 자랑하는 여가수와 여성 연주자 10여명으로 구성돼 있는데, 화려하고 경쾌한 공연으로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공연은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될 예정이지만 더 길어질 수도 있다. 커튼콜이 이어질 때를 대비해 앙코르 연주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대는 배후에 관현악밴드를 배치하고 앞쪽에 노래하고 춤을 출 수 있는 공간을 두는 북한 예술단의 일반적인 공연 무대와 비슷하게 꾸며졌고, 레이저 조명 장비 등이 설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삼지연 관현악단은 이날 강릉 공연 후 서울로 이동해 11일 오후 7시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두 번째 공연을 하고 귀환할 예정이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