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2.18 일 09:57
  •  
HOME 정치·사회 정치일반
김정은 동생 김여정 9일 평창 온다···김일성 직계 첫 방남김정은 메시지 지참 가능성도...북 고위급대표단에 최휘·리선권도 포함
북한 조선중앙TV는 6일 오후 5시 30분께 남쪽을 방문하는 북한 예술단이 전날 평양을 출발하는 모습의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은 예술단 배웅에 나선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활짝 웃는 모습.

김정은의 동생 김여정이 9일 평창에 온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끄는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고위급대표단 단원으로 방남한다.

북한의 김일성 일가를 뜻하는 이른바 '백두혈통'의 일원이 남쪽 땅을 밟는 것은 김여정이 처음이다.

또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인 최휘 당 부위원장과 남북 고위급회담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도 대표단 단원으로 포함됐다.

통일부는 7일 오후 북한이 이같은 고위급대표단 단원 명단을 우리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 4일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하고 단원 3명, 지원인원 18명으로 구성된 고위급대표단이 9∼11일 우리측 지역을 방문할 계획임을 알렸다.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하고 김여정·최휘·리선권 등으로 구성된 이번 고위급대표단은 지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 때 방남한 이른바 '실세 3인방'(황병서·최룡해·김양건)을 뛰어넘는 정치적 상징성을 갖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7일 오전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장이 강원도 동해시 묵호항 만경봉 92호에서 하선해 박형일 통일부 국장과 인사하고 있다. 예술단을 이끄는 현송월 단장은 샤넬백을 들어 눈길을 끌었다.

통일부는 "북한의 이번 고위급대표단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을 축하하기 위한 방문이라는 취지에 부합되게 노동당, 정부, 체육계 관련 인사로 의미있게 구성된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통일부는 이어 "김여정 제1부부장은 관련 직책과 다른 외국 정상의 가족들이 축하 사절단으로 파견되는 사례도 함께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김여정은 남북관계와 핵정책에 대한 김정은의 메시지를 들고 올 가능성도 있어 보여 주목된다.

그러나 대표단 단원에 포함된 최휘 부위원장은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자로 회원국 '여행금지' 대상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제재 위반과 관련해 불필요한 논란이 일지 않도록 미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최휘 부위원장의 방남 목적이 '올림픽 참가'에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유엔, 미국 등과 사전 협의해 제재의 예외로 인정받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은 이번에도 고위급대표단의 방남 경로는 통보하지 않았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전했다.

통일부는 "정부는 북한 고위급대표단 체류 기간동안 소홀함이 없도록 준비해 나갈 것이다"라며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체류 일정 등 실무적 문제들은 앞으로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한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리택건, 김성혜 등 16명의 보장성원과 기자 3명도 대표단에 포함됐다고 통보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