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출근하기 싫다" 26일 아침 서울 영하 17도 최강한파 절정
"정말 출근하기 싫다" 26일 아침 서울 영하 17도 최강한파 절정
  • 민병무 기자
  • 승인 2018.01.25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원은 영하 25도...여기저기 술집 맥주까지 얼어터져 덜덜덜 강추위 실감
최강한파가 기승을 부린 25일 강원 춘천시의 한 주류도매상에 있는 맥주가 얼어 터져 강추위를 실감케 하고 있다.

"아...정말 오늘은 출근하기 싫다."

26일 아침 북극발(發) 최강한파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마침 금요일이라 '간 큰' 직장인이라면 아예 회사를 제낄수도 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보다 1도가량 낮은 -25∼-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은 -10∼0도로 전날보다 약간 높지만, 전국이 영하권을 밑돌겠다.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17도로 예보됐다. 전날(-16.4도)에 이어 최저기온 기록을 재차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철원의 아침 최저기온은 -25도로 전날(-24.1도)보다 더 추운 아침을 맞이하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지속하는 가운데 당분간 기온이 매우 낮고, 바람마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여기저기서 바깥에 둔 맥주까지 얼어터져 덜덜덜 강추위를 계속 실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가축의 동사나 비닐하우스 작물 피해, 수도관 동파 등 피해와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강한파가 기승을 부린 25일 강원 춘천시의 한 주류도매상에 있는 맥주가 얼어 터져 강추위를 실감케 하고 있다.

이날 전국은 대체로 맑겠지만, 전남 서해안에는 아침까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전북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때때로 눈발이 날리겠다.

25일 밤∼26일 오전까지 울릉도와 독도에는 5∼15㎝의 눈이 쌓이겠다. 전남 서해안과 제주도 산지의 예상 적설량은 각각 1∼3㎝, 2∼5㎝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내지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전망했다.

또 충남과 전북, 전남 일부, 제주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 건조특보가 내려져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신경 써야 한다.

당분간 모든 해상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이 일겠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또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1.0∼4.0m, 남해 앞바다 0.5∼2.5m, 동해 앞바다 1.0∼3.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와 서해, 남해 모두 2.0∼5.0m로 예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