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7.16 월 09:58
  •  
HOME 금융·증권 은행
저축은행, 지난해 시효 지난 채권 4000억원 소각개인 채무자 3만4395명, 기업체 6459곳 부담 벗어나

저축은행에서 돈을 빌려 못갚은 개인 채무자 3만4395명과 기업체 6459곳이 채무 부담에서 벗어났다.

11일 저축은행중앙회는 지난해 저축은행들이 소멸시효 완성채권 4063억원어치를 자체 소각했다고 밝혔다.

소멸시효 완성채권은 채무자가 5년 넘게 원리금을 연체해 금융사가 추심을 포기한 채권이다. 시효가 지난 채권을 소각하면 채무자들은 연체 기록이 지워져 정상적인 금융거래를 재개할 수 있다.

최근 금융공기업과 금융사들은 시효가 다한 채권을 소각해 취약계층 재기를 돕고 있다.

저축은행은 또 올해 1분기 안에 대출채권 소멸시효에 관한 모범규준을 만들고 주기적으로 소멸시효 완성채권을 소각하는 시스템을 운영할 방침이다.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장은 "저축은행 소멸시효 완성채권 소각으로 장기간 채무로 고통받던 사람들이 정상적인 경제활동에 복귀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저축은행은 본연 역할인 어려운 서민과 자영업자 지원을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창규 기자  kyoo78@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