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8 목 19:46
  •  
HOME 산업· ICT 자동차
기아차, 이형근 부회장 용퇴···박한우 단독 대표 체제지난 5일 고문 위촉 사실상 현업에서 물러나
이형근 기아자동차 부회장./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기아자동차는 이형근 대표(부회장)가 일신상 사유로 사임했다고 8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기존 이형근·박한우 대표 체제에서 박한우 단독 대표 체제로 변경된다.

1952년생인 이형근 대표는 지난 1977년 현대자동차에 입사해 마케팅본부 상무, 상품기획1실 실장 등을 역임했다. 이후 2005년 기아차로 자리를 옮겨 유럽법인장, 해외영업본부장, 해외영업기획마케팅담당(사장) 등을 지냈다. 

또 2010년 부회장 자리에 올라 지금까지 기아자동차를 이끌어온 이 부회장은 지난 5일 고문으로 위촉돼 사실상 현업에서 물러났다.

정창규 기자  kyoo78@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