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7.18 수 19:38
  •  
HOME 포토/영상 스타갤러리
한강 야경 보며 로맨틱 콘서트에 빠지다'작곡가 이안삼의 사계-겨울이야기' 성황
소프라노 김성혜가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연리지 사랑’을 노래하고 있다. 반주는 피아니스트 장은혜가 맡았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소프라노 김성혜가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그리움의 크기’를 노래하고 있다. 반주는 피아니스트 장은혜가 맡았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소프라노 조정순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매화연가’를 노래하고 있다. 반주는 피아니스트 장은혜가 맡았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소프라노 조정순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위로’를 노래하고 있다. 반주는 피아니스트 장은혜가 맡았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테너 김승직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내 마음 그 깊은 곳에’를 노래하고 있다. 반주는 피아니스트 장은혜가 맡았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테너 김승직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물한리 만추’를 노래하고 있다. 반주는 피아니스트 장은혜가 맡았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소프라노 김지현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어느날 내게 사랑이’를 노래하고 있다. 반주는 피아니스트 장은혜가 맡았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소프라노 김지현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그런거야 사랑은’을 노래하고 있다. 반주는 피아니스트 장은혜가 맡았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바리톤 이정식(서울문화사 사장)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The Exodus Song(영광의 탈출)’를 노래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바리톤 이정식(서울문화사 사장)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The Exodus Song(영광의 탈출)’를 노래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피아니스트 장은혜가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반주를 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작곡가 이안삼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 -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장재영 람크(RAMK) 대표가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 -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진행을 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소프라노 김성혜가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여름 보름밤의 서신’를 노래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소프라노 김성혜가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 -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거룩한 성'을 노래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소프라노 조정순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아름다운 세상’를 노래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소프라노 조정순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 -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Amazing Grace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노래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테너 김승직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사랑이여 어디든 가서’를 노래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테너 김승직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 -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실버벨(Silver Bells)’를 노래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소프라노 소프라노 김지현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 -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월영교의 사랑’를 노래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소프라노 김지현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오 거룩한 밤’을 노래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작곡가 이안삼이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김선채 서강8경 대표가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 -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 -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출연자들이 이안삼 작곡가의 지휘에 맞춰 앙코르곡 ‘우리의 사랑’을 부르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 -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이안삼 작곡가의 지휘에 맞춰 출연자와 관객들이 ‘고요한밤 거룩한밤’을 부르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열린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 -겨울이야기' 콘서트에서  성악가, 작곡가, 작사가들이 다함께 관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23일 서울 서강8경아트홀에서 '작곡가 이안삼의 사계(四季)-겨울이야기' 콘서트가 열리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양문숙 기자  ym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