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3 수 22:29
  •  
HOME 정치·사회 사회
'생사의 기로'…에어포켓·물속 창문 틈으로 7명 구사일생낚시객 3명 에어포켓서 1시간 30분 넘게 버티다 구조돼
   
▲ 영흥대교 인근 해상에서 낚싯배 전복사고가 발생한 3일 오후 구조된 생존자들이 경기 시화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연고지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3일 오전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낚싯배 선창1호(9,77t) 전복사고의 실종자 2명을 수색 중인 해경과 군은 주변 해역에 대한 야간수색에 돌입했다.

당국은 실종된 선창1호 선장 A(70)씨와 승객 B(57)씨가 조류에 밀려 사고 해역에서 멀리 떨어진 곳까지 떠내려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구역을 넓혀가고 있다.

야간수색에는 해경과 군의 항공기 3대와 함정 20척, 관공선 1척이 투입됐다.

당국은 공군 120발, 해경 30발 등 총 150발의 조명탄을 수색구역에 투하해 실종자들을 찾을 계획이다.

이날 오후 사고 해역에서 인양된 선창1호는 바지선에 실려 이동 중이며, 4일 오전 5시께 인천해경 전용부두에 도착할 예정이다.

해경은 일단 실종자 수색에 주력한 뒤 선창1호와 부딪힌 급유선 명진15호(336t) 선장 등 관련자 신병을 확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