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4 금 23:38
  •  
HOME 포토/영상 스타갤러리
시선 사로잡은 화려한 바틱
14일 서울 여의도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커피와 바틱을 만나다' 행사에서 패션쇼가 열리고 있다. 바틱(batik)은 화려한 문양과 색으로 유명한 인도네시아의 전통 섬유로 지난 2009년 유네스코의 ‘인류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14일 서울 여의도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커피와 바틱을 만나다' 행사에서 패션쇼가 열리고 있다. 바틱(batik)은 화려한 문양과 색으로 유명한 인도네시아의 전통 섬유로 지난 2009년 유네스코의 ‘인류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14일 서울 여의도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커피와 바틱을 만나다' 행사에서 패션쇼가 열리고 있다. 바틱(batik)은 화려한 문양과 색으로 유명한 인도네시아의 전통 섬유로 지난 2009년 유네스코의 ‘인류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14일 서울 여의도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커피와 바틱을 만나다' 행사에서 패션쇼가 열리고 있다. 바틱(batik)은 화려한 문양과 색으로 유명한 인도네시아의 전통 섬유로 지난 2009년 유네스코의 ‘인류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14일 서울 여의도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커피와 바틱을 만나다' 행사에서 패션쇼가 열리고 있다. 바틱(batik)은 화려한 문양과 색으로 유명한 인도네시아의 전통 섬유로 지난 2009년 유네스코의 ‘인류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14일 서울 여의도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커피와 바틱을 만나다' 행사에서 패션쇼가 열리고 있다. 바틱(batik)은 화려한 문양과 색으로 유명한 인도네시아의 전통 섬유로 지난 2009년 유네스코의 ‘인류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14일 서울 여의도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커피와 바틱을 만나다' 행사에서 패션쇼가 열리고 있다. 바틱(batik)은 화려한 문양과 색으로 유명한 인도네시아의 전통 섬유로 지난 2009년 유네스코의 ‘인류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14일 서울 여의도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커피와 바틱을 만나다' 패션쇼에서 우마르 하디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부인인 시띠 닐라 뿌르나마 하디(가운데)가 모델들과 단체사진을 찍고있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문인영 기자  photoiym@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