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4 금 23:38
  •  
HOME 산업· ICT 경제일반
청년 자영업자 10명중 6명 '2년 안돼 폐업'···여성창업자 월소득 199만원남성 수입 253만원에 비해 60만원이나 적어 성별 소득격차 심각
청년 자영업자 10명중 6명이 창업 2년도 안돼 문을 닫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3월 서울 강남구 세텍(SETEC)에서 열린 '제39회 프랜차이즈산업박람회'에서 예비창업자들이 프랜차이즈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청년 자영업자 10명중 6명이 창업 2년도 안돼 문을 닫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월평균 소득은 226만7000원으로 나타났다. 남성이 253만5000원인데 비해 여성은 199만8000원으로 성별 소득 격차가 60만원 가까이 됐다.

12일 한국고용정보원이 발간하는 고용이슈 9월호에 실린 '늘어나고 있는 청년 자영업자'(황광훈 책임연구원)에 따르면 청년들의 자영업 지속기간은 평균 31개월에 불과했다.

1년 미만이 30.1%, 1년 이상∼2년 미만은 25.2%로 창업 후 2년도 안 돼 폐업하는 경우가 55.3%에 달했다. 2년 이상∼4년 미만은 22.9%, 4년 이상은 21.8%였다.

이번 연구는 청년패널조사 자료를 활용해 청년 자영업자들의 특성을 분석한 것이다. 청년패널조사는 2007년 당시 만15∼29세인 1만명을 표본으로 추출해 이들의 학교생활, 취업 등 사회경제 활동 등을 매년 추적한 것이다.

이번 연구에서 청년 자영업자는 2015년 기준으로 만23∼37세 중에서 혼자 또는 무급 가족종사자와 함께 사업체를 운영한 적이 한 번이라도 있는 사람으로 설정됐다. 대상자는 총 555명(남성 281명·여성 274명)으로 집계됐다.

청년 자영업자의 월평균 소득은 226만7000원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253만5000원인데 비해 여성은 199만8000원으로 성별 소득 격차가 60만원 가까이 됐다.

산업별로는 도소매·음식업(40.6%)이 가장 높은 분포를 보였다. 직업별로는 영업판매직(35.1%), 서비스 관련직(18.2%) 순으로 나타났다.

학력별 분포는 대졸 이상이 36.9%로 가장 많았고 고졸 이하 36.0%, 전문대졸 27.1%로 집계됐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고졸 이하가 42.3%로 가장 많았고, 여성은 대졸 이상이 42.7%나 됐다.

황 책임연구원은 "청년 자영업자는 초기 시장 정착이 중요하기 때문에 노동시장 이탈 및 퇴출 가능성이 큰 저소득 수입자를 중심으로 자금 지원 확대와 더불어 심층적인 경영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