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4 금 23:38
  •  
HOME 부동산 분양
"전매제한 막차 타자" 부산 광안자이 청약 경쟁률 103대1 인기총 127가구 모집에 1만3067개 청약통장 몰려 전 타입 1순위 마감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부산 수영구 광안자이는 총 127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3067개의 청약통장이 몰려 102.9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보이며 전 타입이 1순위 마감됐다. 사진은 GS건설의 신반포센트럴자이 견본주택을 시민들이 둘러 보는 모습.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GS건설이 부산 수영구 광안동 광안1구역을 재개발해 공급하는 광안자이가 8일 진행한 1순위 청약에서 세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높은 인기를 나타냈다.

9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광안자이는 총 127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3067개의 청약통장이 몰려 102.9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보이며 전 타입이 1순위 마감됐다.

단 4가구를 모집하는 전용면적 84㎡B에 864명이 몰려 216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100㎡ 186.8대 1, 84㎡A 150.29대 1, 59㎡ 124.8대 1, 73㎡ 80.36대 1, 84㎡C 61.33대 1 등 전체적으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오는 10일부터 광역시 민간택지 분양권 전매제한 시행을 앞두고 분양 막차를 타려는 수요자들이 대거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광안자이는 지난 6일 특별공급에서도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밖에 같은 날 청약 접수를 진행한 다른 지방 광역시의 분양 단지들도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8일 1순위 청약을 모집한 울산 전하 KCC 스위첸은 30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106가구를 모집한 전용 77㎡A는 4094명이 몰려 38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지난 7일 1순위 청약을 받은 광주 힐스테이트 연제도 22.7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하며 모든 주택형이 마감됐다.

양혜원 기자  moneyss@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