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4 금 23:38
  •  
HOME 금융·증권 보험
김용덕 손보협회장 "소비자 신뢰증진에 매진"'중심·핵심·합심…3심(三心)의 자세 주문'
김용덕 제53대 손해보험협회장./사진제공=손해보험협회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6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손해보험협회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3년 임기동안 협회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를 제시했다.

김 회장은 "첫째로 손해보험산업의 최우선 가치인 소비자 신뢰증진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를 위해 미수령 보험금을 고객이 확인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일상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작지만 빠른' 개선사항부터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소비자 민원을 보험업계가 직접 해결하는 능동적인 민원처리 시스템 구축, 불완전 판매를 근절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취약계층(저소득층·유병자 등)에 대한 보험의 보장범위 확대 등을 위한 노력도 기울이겠다고 했다.

둘째 김 회장은 "적정한 수익성과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고 신성장동력을 발굴할 수 있도록 회원사 조력에 집중하겠다"고 공언했다.

구체적으로는 새로운 국제보험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의 도입에 있어 국제적 정합성에 부합하되 연착륙할 수 있도록 당국과 업계와 협력하고, 헬스케어, 빅데이터 등 인슈어테크 분야에서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협회가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김 회장은 손해보험의 위험관리 역량 강화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손해보험이 제공하는 보장영역에 사각지대가 없는지, 보상 수준은 적정한지를 면밀하게 점검해 개선해 나가야 한다"며 "온 국민의 관심사인 의료비 문제는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시행 과정에서 비급여 의료비 관리체계가 합리적으로 마련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협회 임직원에게 장기적인 관점에서 '중심'을 잡고, '핵심'에 역량을 집중하며 업계, 유관기관과 '합심'해 활동하는 '3심'(三心)의 자세를 주문했다.

정창규 기자  kyoo78@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