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4 금 23:38
  •  
HOME 산업· ICT 자동차
현대차그룹, 안전신문고 및 안전정보시스템 도입IT 인프라 활용한 스마트 안전 관리 체계 구축
현대차그룹 직원들이 ‘안전신문고’를 이용해 현장의 위험 요소를 제보하는 모습

현대차그룹이 IT 인프라를 활용한 스마트 안전 관리 체계 구축을 통해 산업 재해 예방 및 안전 문화 확산에 앞장선다.

현대차그룹은 30일 각 사업장에서 생길 수 있는 안전사고나 사고 위험 요인 등을 모바일 앱으로 제보할 수 있는 ▲‘안전신문고’ 및 그룹 계열사의 안전 정보를 체계적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안전정보시스템’을 양대 축으로 한 그룹 통합 안전 관리 체계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에 신규 도입된 ‘안전신문고’는 임직원들이 실제 근무하는 작업 현장에서 사고 발생 시 또는 위험 요인 등을 발견했을 경우 스마트폰의 모바일 앱을 활용해 제보할 수 있는 제도다.

‘안전정보시스템’은 기존 안전 관련 그룹 전산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해 신규 개발한 것으로, ‘안전신문고’와의 연계는 물론 각 계열사의 안전사고 현황 등을 통합 관리하고, 우수 개선 사례, 재해 예방 활동 등을 상호 공유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현대차그룹은 ‘안전신문고’ 및 ‘안전정보시스템’을 기반으로 임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자율적 안전문화를 정착시키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작업 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 국내 대기업 최초로 모바일 앱을 활용한 안전신문고 도입

현대차그룹은 그동안 산업 재해 없는 사업장 환경 조성을 위해 작업 환경 개선 및 설비 투자에 집중해왔다.

현대차그룹은 이에 한 발 더 나아가 임직원들의 안전 의식을 고취하고, 그룹 차원의 효율적인 통합 안전 관리 프로세스를 정립하기 위해 ‘안전신문고’ 및 ‘안전정보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

먼저 현대차그룹은 일선 작업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거나, 사고 발생 위험 요인을 발견했을 경우, 모바일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신속하고 간편하게 제보할 수 있는 ‘안전신문고’를 신규 운영한다.

국내 대기업 최초로 도입된 ‘안전신문고’는 보안 기능이 탑재된 모바일 앱이 활용되며, 제보는 물론 처리 결과 역시 모바일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모바일 앱은 신차 정보, 신기술 등의 외부 유출로 인한 보안 문제로 사진 촬영 등이 금지된 사업장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현대차그룹이 독자 개발한 보안 기술이 적용됐다.

안전신문고는 사고 발생 시 즉각적인 대응뿐만 아니라 작업 현장의 불안전 요소를 사고 발전 전에 미리 점검하고 개선 대책을 수립하는 등의 선제적 위기 관리 프로세스 구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현대·기아차를 비롯한 그룹 내 13개 주요 계열사의 생산공장 등 사업장에 적용돼 본격 운영이 들어갔다.

현대차그룹은 안전신문고 활성화와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사내 공모를 거쳐 그룹 안전 캐릭터와 로고를 선정했으며, 임직원들이 자발적 참여를 독려하는 ‘안전 캠페인’도 병행해 실시할 계획이다.

■ 안전 관련 혁신 사례 전파 위한 안전정보시스템 신규 개발

현대차그룹은 그룹 계열사 간 안전 정보를 효율적으로 통합 관리하기 위해 ‘안전정보시스템’도 새롭게 구축했다.

복잡한 구성, 불필요한 메뉴, 수작업과 전산작업의 이중 관리 등 기존 시스템의 문제점을 사용자 관점에서 대폭 개선해 사용 편의성 및 활용성을 향상시켰다.

구체적으로 사고 현황, 발생 요인, 개선 대책, 사전 재해 예방 활동 등 각 계열사의 안전 관련 정보가 상호 공유되는 유기적 시스템을 구축했다.

각 계열사의 안전 우수 혁신 사례를 효과적으로 전파함으로써 유사 사고 재발 방지 등 그룹 안전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차그룹은 매월 주요 계열사의 안전사고 현황 및 재해 예방 활동을 종합해 우수활동 및 사고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안전신문고와 연동된 시스템 구축으로 사고 발생 시에는 ‘골든 타임’을 확보하는 한편 위험 요인을 사전 점검하는 데에도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 핵심 업무 위주로 메뉴를 단순화하고, 자료 입력 방식의 개선 등을 통해 업무 효율성도 제고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안전신문고 및 안전정보시스템의 도입을 그룹 전체의 안전 관리 수준을 한 단계 향상시키는 계기로 삼겠다”며 “앞으로도 현대차그룹은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현장의 자율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정창규 기자  kyoo78@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