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9.23 토 21:37
  •  
HOME 금융·증권 금융종합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취임 하자마자…13명 임원 전원 사의표명금감원 후속인사 급물살…금융위는 이달까지 인사 마무리
최흥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11일 취임한 가운데 금감원 임원 13명 전원이 사의를 표명해 후속 인사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12일 금융감독원은 지난 11일 서태종 수석부원장 이하 금감원 임원 13명 전원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12일 밝혔다. 임원은 부원장 4명과 부원장보 9명이다.

금감원은 자체 쇄신 차원의 자발적 의사에 의한 사의 표명이라고 설명했다.

후임 수석부원장으로는 유광열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행정고시 29회)과 이해선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 위원장 겸 시장감시본부장(행정고시 29회) 등이 거론되고 있다.

앞서 전임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2015년 11월 19일 취임한 이후 연말에 부원장 인사를 단행하고 1월 중순에 부원장보, 2월 하순엔 실·국장 인사를 했다. 당시 부원장은 3명 전원, 부원장보는 9명 중 승진자 2명을 포함해 6명이 교체됐고, 실·국장 인사에서는 전체 보직자 75명 중 76%인 57명이 교체됐다.

금융위원회도 전날 신임 사무처장에 손병두 상임위원을 임명했다. 이어 빈 상임위원 자리를 채우기 위한 후속 인사절차를 진행 중이다.

손 사무처장 후임으로는 기획재정부 송준상 복권위원회 사무처장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한 자리는 금융위원장 추천으로 복수의 후보에 대해 검증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도규상 위원장 정책보좌관(행정고시 34회)은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으로 자리를 옮길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위는 이달 말까지 고위직 인사가 마무리될 전망이다.

한편 최 원장은 11일 열린 취임식 자리에서 하나금융그룹에 대해 "우리 말에 참외밭에서 신발 끈을 매지 말라고 했다"며 "철두철미하게 지키겠다"고 밝혔다.

경기고등학교 출신인 그는 하나금융 사장과 하나금융경영연구소장 등을 지냈다. 경기고 동문인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과 가까운 사이다.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의 관계는 어떻게 보느냐는 거듭되는 질문에 곤혹스러워 하면서도 "현재의 법과 제도에서 (두 기관에) 권한이 위임된 것이 있다"며 "금융위가 가진 것과 금감원이 가진 것을 철두철미하게 지키고, 월권행위는 없을 것이다"고 답했다.

정창규 기자  kyoo78@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