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9.23 토 21:37
  •  
HOME 정치·사회 피플
아주대학교병원 이국종 교수 '제11회 포니정 혁신상' 수상중증 외상 치료 체계의 중요성 모든 국민에게 각인시킨 공로 인정
포니정재단은 '제11회  포니정 혁신상’ 수상자로 아주대학교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를 선정하고, 4일 오후 5시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타워 1층에 위치한 포니정홀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수상자 이국종 교수, 고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부인 박영자 여사, 김철수 포니정재단 이사장. /사진제공=HDC현대산업개발

포니정재단은 '제11회 포니정 혁신상’ 수상자로 아주대학교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를 선정하고, 4일 오후 5시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타워 1층에 위치한 포니정홀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상식은 수상자로 선정된 이국종 교수를 비롯해 포니정재단 김철수 이사장, 재단 설립자인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을 포함한 재단 이사진과 150여명의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김철수 포니정재단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국종 교수는 중증 외상 치료 체계의 중요성을 전 국민에게 각인시켰고,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개정안의 자문을 통해 보건복지부의 권역외상센터 사업에 크게 기여했다”며 “건강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이국종 교수의 헌신과 희생을 지지한다”며 축하 인사를 전했다.

포니정재단은 '제11회  포니정 혁신상’ 수상자로 아주대학교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를 선정하고, 4일 오후 5시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타워 1층에 위치한 포니정홀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수상자 이국종 교수, 고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부인 박영자 여사, 김철수 포니정재단 이사장. /사진제공=HDC현대산업개발

2011년 아덴만 여명 작전에서 부상당한 석해균 선장을 한국으로 후송해 완치시킨 이국종 교수는 대중에 골든타임의 중요성과 중증외상분야 시스템이 부재한 현실을 적극적으로 알려 왔다. 열악한 국내 외상 진료 체계를 개선하고자 2005년 논문 '중증외상센터 설립 방안'을 대한외상학회지에 발표하는 등 10여 년 전부터 중증 외상 센터 구축의 필요성을 피력해 왔으며, 2011년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발의시 자문하여 법안 통과와 권역외상센터 구축 사업 추진에 이바지했다.

한편 ‘포니정 혁신상’은 현대자동차의 설립자인 고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애칭인 ‘PONY 정’을 따라 제정한 상으로, 혁신적인 사고를 통해 우리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데 공헌한 개인이나 단체에게 수여하고 있다. 

1회 혁신상은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수상했으며 서남표 카이스트 총장, 가나안농군운동 세계본부, 차인표·신애라 부부,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석지영 하버드 로스쿨 종신교수, 김연아 피겨스케이팅 선수, 조르제토 주지아로 자동차 디자이너, 조성진 피아니스트 등이 수상했다.

양혜원 기자  moneyss@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