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0.20 금 22:49
  •  
HOME 금융·증권 증권 머니머니테크
주식투자로 400억 대박 '한국의 청년 버핏' 알고보니 거짓SNS 인증요구 잇따르자 "실제 투자로 번돈은 14억원...죄송하다" 고백
주식투자로 400억원을 벌었다고 알려진 '한국의 청년 버핏' 박철상씨의 스토리는 거짓으로 드러났다.

주식투자로 400억원을 벌었다는 한국의 '청년 버핏' 신화는 거짓으로 드러났다.

수백억원의 자산을 일궈 투자 고수로 불리는 대학생 투자자 박철상(33) 씨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자산 인증' 요구 공방 끝에 무릎을 꿇었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박씨는 주식시장에서 종잣돈 1500만원을 400억원대로 불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청년 버핏'이라는 별명까지 얻은 인물이다. 주식 투자로 불린 자금 중 일부를 대학이나 사회단체 등에 기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투자자와 언론의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그는 또 다른 유명 주식투자가인 신준경(스탁포인트 이사)씨가 SNS에서 박씨에게 주식 계좌 인증을 요구하면서 최근 뉴스의 중심에 섰다.

신씨는 지난해 '청담동 주식 부자'로 유명세를 떨치며 사기 사건을 벌인 이희진씨의 실체를 폭로한 주식투자가다.

신씨는 최근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실제 400억원을 주식으로 벌었다면 직접 계좌를 보게 해 달라"며 "박씨가 자신의 주장대로 400억원을 보유하고 있다면 현금 1억원을 약정 없이 일시금으로 기부하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박씨는 전날 "일면식도 없는 분이 밑도 끝도 없는 고집을 부려 실소만 나온다"며 "마치 야바위꾼 내기 놀음하듯 대하는 모습이 저를 모욕하는 것보다 훨씬 불쾌하다"는 글을 올려 인증요구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내면서 공방이 가열됐다.

그러나 박씨는 몇 시간 뒤 다시 글을 올려 "신씨를 만났고 내일(8일) 오전 10시에 남기겠다"고 밝혀 심경 변화를 드러냈다.

박 씨는 8일 한 매체를 통해 "2003년 1000만∼2000만원으로 투자를 시작해 현재 투자원금은 5억원 수준이다"이라며 "기부한 금액을 포함하면 14억원 정도를 번 것이 맞다"고 밝혀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신씨는 인터넷에 글을 올려 "그 청년은 본질은 나쁜 사람은 아니며 사회가 영웅으로 만드는 데 본인도 심취해버린 것으로 보인다"며 "더는 언급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정창규 기자  kyoo78@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