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0.24 화 14:34
  •  
HOME 리빙·스타일 식품·푸드 쇼핑플러스
청와대 호프미팅의 힘···세븐브로이·오뚜기 매출 껑충문 대통령·기업인 간담회때 화제의 주인공으로 떠오르면서 소비자 관심 급상승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들의 대화 자리 건배주로 선택된 세븐브로이 맥주가 화제의 주인공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31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CU편의점에서 한 고객이 세븐브로이 맥주를 구입하고 있다. /양문숙 기자 photoyms@seoulmedia.co.kr

세븐브로이 맥주와 오뚜기 라면·케첩·카레·마요네즈 등이 '청와대 호프미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들의 청와대 간담회때 세븐브로이와 오뚜기가 화제의 주인공으로 떠오르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문 대통령과 기업인들의 대화 자리 건배주로 선택된 세븐브로이 맥주와 중견기업중 유일하게 초대받은 오뚜기의 라면 매출이 최근 큰 폭으로 뛰었다.

30일 편의점 씨유(CU)에 따르면 간담회 첫날인 27일 세븐브로이 '강서맥주' 매출은 전주 대비 42% 급증했다. 28일에는 76%로 증가율이 더 올랐다. 세븐브로이 '달서맥주'도 27일과 28일 각각 매출이 39%, 68% 뛰었다.

청와대 간담회가 열리기 전인 지난 26일 두 제품의 매출 증가율은 각각 3%, 5%에 불과했다.

세븐브로이는 한국 최초의 수제 맥주 기업으로, 강서·달서맥주처럼 지역 이름을 딴 맥주를 선보이고 있다.

이 회사의 모든 직원이 정규직이라는 점도 일자리 창출이 주요 주제 중 하나였던 이번 간담회와 맞물려 눈길을 끌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청와대 간담회 참석 소감을 전하며 "맥주가 아주 맛있었다"고 전했다. 세븐브로이의 맥주는 현재 CU와 홈플러스에서 판매하고 있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 관계자는 "해당 맥주와 기업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면서 관련 상품 매출이 늘고 있다"며 "세븐브로이 맥주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인지도를 높였고 기존에 잘 몰랐던 소비자들도 많이 찾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들의 청와대 '호프미팅' 때 중견기업 중 유일하게 오뚜기가 초대를 받아 화제의 중심이 되면서 오뚜기 제품 매출도 급상승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이번 간담회에서 가장 주목받은 기업은 일자리 창출 '모범기업'으로 중견기업 중 유일하게 초청된 오뚜기다.

27일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이 함영준 오뚜기 회장에게 "젊은 사람들이 '오뚜기'를 '갓뚜기'로 부른다면서요"라고 인사했고, 장하성 정책실장은 "오늘 저녁은 오뚜기 라면입니까"라는 농담으로 웃음을 자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갓뚜기'란 '신'을 뜻하는 '갓'(God)에 오뚜기의 '뚜기'를 합친 말로, 오뚜기를 높이 평가하는 소비자들이 붙인 별칭이다.

또 임종석 비서실장 역시 "지난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강경화 장관이 컵라면을 먹었는데 그 컵라면이 다른 회사 제품이었다. SNS상에서 오뚜기를 먹으라고 할 정도다"라며 거들기도 했다.

CU에서 오뚜기 컵라면 '참깨라면'은 27일과 28일 매출이 13%, 16% 증가했다. 오뚜기 컵라면 '스파게티'는 같은 기간 15%, 19% 매출이 늘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들의 청와대 '호프미팅' 때 중견기업 중 유일하게 오뚜기가 초대를 받아 화제의 중심이 되면서 오뚜기 제품 매출이 급상승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오뚜기는 청와대 간담회 초청 사실이 알려진 23일부터 화제의 중심이 됐다.

한 대형마트에서 24∼25일 오뚜기 라면 매출은 전주 같은 기간보다 41% 늘었다. 오뚜기 케첩과 카레도 각각 28%, 26% 매출이 증가했다.

오뚜기 라면은 '진짬뽕' 등의 인기와 가격 동결 효과 등으로 점유율을 꾸준히 끌어올리고 있다.

닐슨코리아 기준 올해 1분기 오뚜기 라면 점유율은 25.1%(판매수량 기준)까지 올랐다. 판매액 기준 점유율은 21.6%였다.

업계 1위 농심의 점유율은 각각 52.5%, 53.5%였다.

지난 5월 오뚜기 라면의 판매 수량 기준 점유율은 25.2%로 농심(49.4%)과의 격차를 더 좁혔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