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2 수 16:30
  •  
HOME 정치·사회 사회
아내 대신에 기저귀 갈고 낮잠 재우고...'용감한 아빠' 올해 1만명 돌파한다남성 육아휴직 급여 월 최대 200만원으로 인상도 영향
육아를 위해 과감하게 휴직하는 '용감한 아빠'들이 올해 1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지난 6월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맘 앤 베이비엑스포'에서 관람객들이 아기용품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육아를 위해 과감하게 휴직하는 '용감한 아빠'들이 올해 1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상반기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의 남성 육아 휴직자 수가 지난해 대비 52.1% 늘어난 5101명으로 집계돼, 연말까지 1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17일 밝혔다.

남성 육아 휴직자 수가 지난해 7616명, 2015년 4872명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가파른 증가세다. 전체 육아 휴직자 중 남성 비율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육아 휴직자(4만4860명) 가운데 남성 비율은 11.3%로 작년 같은 기간(7.4%)보다 4%포인트 가까이 늘었다.

이처럼 육아휴직을 과감하게 신청하는 아빠들이 늘어난 현상은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 등 육아휴직 장려 정책과 공동 육아에 대한 남성의 책임감 확대됐기 때문이다.

정부는 주로 여성인 1차 육아휴직 사용자에게는 최대 1년간 통상임금의 40%(상한 100만원)를 급여로 지급한다.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도는 대개 남성인 2차 사용자에게 첫 3개월에 한해서만 급여를 통상임금의 100%(상한 150만원)로 인상해 지급하는 제도다. 이 제도는 또 2017년 7월1일 이후 태어난 둘째 자녀부터 2차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경우 첫 3개월 간 급여를 200만원까지 보전해준다.

고용부에 따르면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도를 이용한 남성은 상반기 1817명으로 작년보다 80% 늘었다. 고용부는 출산·육아기 부모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1차 육아휴직 사용자에게 지급하는 급여를 통상임금의 40%(상한 100만원)에서 80%(상한 150만원)로 인상하는 방안을 추경 예산과 연계해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남성이 육아휴직 신청 및 육아 과정에서 겪는 고충을 덜어주고 심리적 안정감을 심어주기 위해 온라인 통합정보 플랫폼인 '파파넷'을 8월 중 개설할 방침이다.

육아휴직 제도는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자녀가 있는 근로자가 최대 1년간 휴직할 수 있는 제도다. 

이를 이행하지 않는 사업주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양혜원 기자  moneyss@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