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7.21 금 18:09
  •  
HOME 리빙·스타일 생활경제
롯데리아·bhc치킨·굽네치킨 불공정행위 정황 포착현장조사 착수...공정위 칼날 결국 프랜차이즈 본사 정조준
공정거래위원회는 롯데리아·bhc치킨·굽네치킨 등의 불공정행위 정황을 포착하고 현장 조사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여성경제신문 사진자료.

공정거래위원회의 칼날이 결국 프랜차이즈 본사를 정조준했다.

공정위는 롯데리아(롯데지알에스)·bhc치킨·굽네치킨 등의 불공정행위 정황을 포착하고 현장 조사에 착수했다.

17일 관계 당국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이들 3곳을 포함한 프랜차이즈 본사들에 대한 가맹거래법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공정위는 이들의 가맹본부를 방문해 가맹거래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불공정행위 여부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는 지난달 16일 BBQ에 대한 현장 조사도 벌인 바 있다.

공정위는 당시 BBQ가 가맹점으로부터 광고비 분담 명목으로 판매 수익의 일정 부분을 거둬가기로 한 과정에서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가 없는지 등을 들여다본 것으로 전해졌다.

공정위는 이달 초부터 서울시, 경기도 등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서울·경기 지역의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대상으로 합동 실태점검을 벌이고 있다.

공정위는 이번 점검을 통해 가맹본부가 정보공개서에 가맹점 평균 매출액을 부풀리거나 인테리어 비용을 적게 적는 사례가 없는지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