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2 수 16:09
  •  
HOME 정치·사회
서울시교육청, 학교폭력 은폐 숭의초 학교장 등 4명 중징계 요구폭력 사건을 알고도 교육당국에 뒤늦게 보고…학교전담경찰관 등 자치위원회 심의에서 배제

재벌 회장의 손자가 연루돼 학교폭력 은폐·축소 의혹이 제기된 숭의초등학교 교장 등 교원 4명에게 해임 등 중징계 결정이 내려졌다.

12일 서울시교육청은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안 특별감사 결과 학교 교장과 교감, 생활지도부장 등 3명은 해임, 담임교사 정직 등 관련자 4명의 중징계 처분을 숭의학원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또 재벌 회장 손자 A군 부모에게 학폭위 회의록과 A군 진술서를 촬영해 유출한 혐의 등으로 징계대상 교원 4명을 전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학교가 학교폭력 사안을 부적절하게 처리한 책임을 물어 교장까지 중징계 의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건 발생 직후 피해 학생 어머니가 재벌 회장의 손자인 A군을 가해 학생으로 지목했으나, 1차 위원회에서 해당 가해 학생을 심의 대상에서 누락시켰다. 이 가해 학생에 대해 자치위원회 학부모위원이 적절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발언했으나, 일부 학생의 진술서를 근거로 생활지도 권고대상에서도 제외했다. 

또 학폭위 구성과 운영도 부적절했다. 폭력 사건을 알고도 교육당국에 뒤늦게 보고하는가 하면 학교폭력 사안을 심의하기 위한 자치위원회를 개최하면서 규정에 없는 교사 1명이 교원위원으로 임명됐고 학교전담경찰관(SPO)은 자치위원회 심의에서 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특별장학 등을 통해 해당 사안이 적절히 처리되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정창규 기자  kyoo78@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