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2 수 16:09
  •  
HOME 산업· ICT IT·과학
“터널 안에서 끊김 없이 TV본다”…KT ‘스카이라이프 LTE TV’ 출시위성방송에 LTE 접목, 터널 등 음영지역 고화질 서비스 가능…강화된 SLT 안테나도 선봬
12일 KT광화문빌딩 1층 KT스퀘어에서 열린 SkyLife LTE TV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KT 홍보 모델들이 SLT 서비스 출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KT

자동차나 버스로 이동할 시 터널에 진입하는 순간 방송이 끊어지는 경우가 다반사다. 하지만 이제는 터널에 들어가도 ‘끊어짐 없이’ 방송을 즐길 수 있는 하이브리드 미디어 서비스가 출시됐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는 12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LTE 기술을 위성방송에 접목한 ‘스카이라이프 LTE TV(SLT)’ 서비스 출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규 서비스에 대해 소개했다.

이날 KT와 KT스카이라이프가 선보인 LTE TV는 위성으로 실시간 방송을 제공하다 폭우가 내리거나 터널에 진입하는 등 위성신호가 약해질 때 LTE를 통해 실시간 채널의 방송신호를 제공해준다. 위성방송의 고화질, 넓은 커버리지, 저렴한 이용료와 함께 끊김 없는 LTE망의 장점을 모두 누릴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기존 고속버스 등에서 제공됐던 스카이라이프 TV 이동체 서비스는 무궁화 6호 위성을 기반으로 해 위성 안테나와 셋톱박스만 있으면 전국 어디서나 시청이 가능했다. 하지만 터널에 진입하거나 기상이 악화되면 실시간 방송이 중단돼 승객들의 원성을 샀다.

두 회사는 'B.U.S.'라는 기술을 개발해 스카이라이프 LTE TV에 적용,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했다.

B.U.S.는 버퍼링(Buffering), 통합 지능형 LTE 스위칭(Unified Intelligent LTE Switching), 스틸컷(Still Cut)의 약칭이다. 버퍼링은 실시간 전달받은 위성신호를 셋톱박스에서 약 5초간 지연 후 재생해주는 기술이다. 터널과 같은 음영지역에 들어가거나 나올 때 방송신호가 위성망-LTE망으로 전환돼도 영상이 끊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KT-KT스카이라이프가 출시한 ‘SkyLife LTE TV’ 서비스 구성도

KT와 KT스카이라이프는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지난 5월부터 2개월 동안 7대의 차량을 이용해 경부·중부·영동 등 전국 주요 고속도로에서 테스트를 진행했다. 그 결과 위성방송이나 DMB로 시청이 불가능했던 터널에서 끊어짐 없이 실시간 방송 시청에 성공했다.

일시적인 패킷 손실을 극복할 수 있는 RET(Retransmission) 기술은 연내 적용할 예정이다. RET(Retransmission)는 셋톱박스에 5초간 저장되는 화면정보를 분석해 화면이 깨졌을 때 방송센터로부터 정상적인 영상 정보를 받아 제공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버스뿐만 아니라 KTX, SRT와 같은 고속열차에도 적용할 수 있다. 두 회사는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프랑스, 영국, 일본 등에도 기술 수출을 추진할 방침이다.

스카이라이프 LTE TV 이용료는 2년 약정 기준 월 1만6500원이다. 안테나, 셋톱박스, LTE 모뎀 등 수신장비 비용과 설치비는 별도다. 올해 9월까지 신규 가입자에게 서비스 이용료 3개월 무료와 설치비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KT는 올해 11월 주문형 비디오(VOD) 서비스까지 지원하는 고급형 상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VOD 서비스는 LTE망을 통해 제공하고 실시간 채널은 위성방송을 토대로 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KT와 KT스카이라이프는 위성 안테나 업그레이드도 추진한다.

기존 위성 안테나 대비 5분의 1 크기(30Ⅹ4.2㎝)로 차량 외관에 영향을 주지 않는 형태다. 색상은 블랙, 실버, 화이트 3가지다. 올해 연말에는 초박형 안테나(25Ⅹ3㎝)를 선보일 예정이다.

임헌문 KT Mass총괄 사장은 “KT그룹이 힘을 합쳐 선보인 스카이라이프 LTE TV는 ‘사람을 위한, 따뜻한 혁신기술’이라는 KT의 가치철학이 담겨 있다”며 “KT는 그룹사와 함께 스카이라이프 LTE TV에 적용된 B.U.S, RET와 같은 미디어 혁신기술을 해외에 알리고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민규 기자  kmg@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