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4 금 23:38
  •  
HOME 스포츠·연예 문화·예술 브라보! 브라바!
'스타 성악가 등용문' 도밍고 콩쿠르 내년 한국서 열린다'오페랄리아 국제 콩쿠르' 1월 예선·7월 결선...연광철·김성은·김우경·양태중·김건우 등 배출
세계 3대 테너 중 한명으로 꼽혀온 플라시도 도밍고가 주최하는 '오페랄리아 국제 콩쿠르'가 내년 한국에서 열린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세계 3대 테너 중 한명으로 꼽혀온 플라시도 도밍고가 주최하는 '오페랄리아 국제 콩쿠르'가 내년 한국에서 열린다.

한국의 연광철(베이스), 김성은(소프라노), 김우경(테너), 양태중(바리톤), 김건우(테너) 등도 이 대회서 1위를 차지해 스타 성악가로 도약했다.

5일 공연기획사 라스예술기획과 한국오페라70주년기념사업회에 따르면 도밍고와 콩쿠르 측은 내년 콩쿠르 개최지를 한국으로 확정하고 예산과 일정 등 세부 내용을 조율하고 있다.

라스예술기획 관계자는 "이달 중순께 올해 콩쿠르가 열리고 있는 카자흐스탄 아스타나를 방문해 세부 내용을 정리할 예정이다"라며 "최종 계약만이 남은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도밍고는 올해 카자흐스탄에서의 콩쿠르 일정을 끝낸 뒤 내년 개최지를 한국으로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예선은 1월에 치러지며,  7월로 계획된 결선 무대에서는 도밍고가 직접 지휘를 맡을 예정이다. 입상자들을 위한 도밍고의 축하 공연도 예정돼있다.

'오페랄리아 국제 콩쿠르'는 1993년 도밍고가 실력 있는 젊은 성악가를 발굴하기 위해 창설한 대회로, 매년 세계 다른 도시에서 개최지를 바꾸어 열리고 있다.

스타 성악가들을 여럿 배출해내며 화제성과 함께 권위도 인정받고 있다.

테너 롤란도 비야손, 베이스-바리톤 어윈 슈로트, 소프라노 아이다 가리풀리나 등이 이 대회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한국 성악가들의 활약도 돋보였다. 베이스 연광철(1993), 소프라노 김성은(1995), 테너 김우경(2004), 바리톤 양태중(2007), 테너 김건우(2016) 등이 이 대회서 1위를 차지했다.

작년 내한 공연 당시 도밍고는 "한국에는 음악에 재능있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 오페랄리아 콩쿠르를 통해 한국의 인재들을 많이 만났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콩쿠르 유치는 한국오페라70주년기념사업회와의 협력 사업이기도 하다.

내년은 1948년 1월 16일 명동 시공관에서 공연된 '춘희'(라 트라비아타)로 시작된 한국오페라가 70주년을 맞는 해로, 오페랄리아 유치를 비롯해 백서 제작, 공연 개최 등 다양한 기념사업이 예정돼있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