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7.21 금 18:09
  •  
HOME 금융·증권 금융종합 머니머니테크
'만능통장' ISA 수익률 6개월째 상승…5% 첫 돌파최고 19% 육박…대상 MP 204개 중 202개 수익
'만능통장'으로 불리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누적 수익률이 6개월째 개선돼 처음으로 5%를 넘겼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이른바 '만능통장'으로 불리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누적 수익률이 6개월째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률 공시 이후 처음으로 5%도 넘겼다.

3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운용한 지 3개월이 넘은 25개사 금융회사의 204개 일임형 ISA 모델 포트폴리오(MP)의 출시 이후 누적 수익률이 평균 5.3%를 기록했다.

수익률은 지난해 11월 평균 0.5%까지 내려간 이후 최근 국내 금융시장의 호조세에 힘입어 6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6개월 수익률도 전보다 2.2%포인트 오른 4.8%를 보였다. ISA 최근 1년 수익률은 4.9%로 시중금리(1년 정기예금 1.5%) 상품의 3.3배에 달한다.

대상 MP 중 채권형펀드 편입 비중이 높은 MP 2개만 금리 상승 영향으로 손실을 기록했을 뿐 나머지 202개(99%)가 이익을 거뒀다.

위험 유형별 누적 수익률은 초고위험 10.95%, 고위험 7.63%, 중위험 4.48%, 저위험 2.40%, 초저위험 1.47% 등 고위험일수록 높았다.

전체 MP 중에선 초고위험형인 NH투자증권 'QV 공격P'의 누적 수익률이 18.75%로 가장 우수했다.

6개월 기준 수익률로는 우리은행 '국내우량주 ISA(공격형)'이 17.36%로 가장 높았다.

금융회사별 평균 누적수익률은 NH투자증권이 10.51%로 지난달에 이어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키움증권(8.78%), HMC투자증권(6.72%), 삼성증권(6.70%), 한국투자증권(6.66%) 등의 순이다.

ISA는 한 계좌에 예금·펀드·파생결합증권 등 여러 금융상품을 담을 수 있는 만능통장으로 작년 3월 14일 도입됐다.

의무가입 기한인 3∼5년이 지나고서 손익을 따져 소득 수준에 따라 순익 기준으로 200만∼250만원의 비과세 혜택이 부여된다. 현재는 금융소득이 일정 수준 이하인 근로자와 자영업자만 가입할 수 있다.

금융당국과 금투협은 가입 대상 기준을 완화하고 세제 혜택을 늘리는 'ISA 시즌2' 도입과 함께 의무가입 기간과 서민형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비과세 한도를 없애는 방향으로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