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8.19 토 07:24
  •  
HOME 금융·증권 보험
NH농협생명, AI피해 농가 위해 상생마케팅비 5000만원 후원농협하나로마트에서 국산 생닭 2000원 할인 판매
   
▲ 19일 NH농협생명이 AI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닭 축산농가를 돕기 위한 상생마케팅에 5000만원을 후원했다./사진제공=NH농협생명

NH농협생명이 19일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닭 축산농가를 돕기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농협경제지주에서 주관하는 가금류(닭) 상생마케팅에 5000만원을 후원해 농업인은 제값을 받고, 소비자는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농협생명과 농협사료, 농협목우촌은 19일부터 내달 5일까지 진행하는 'AI 발생 극복을 위한 가금류(닭) 소비촉진 상생마케팅'을 공동 후원한다. 소비자들은 농협하나로유통 직영점, 계열사, 수도권 농·축협 판매장(목우촌 공급매장) 등 총 120개소에서 닭 절단육(10호)과 목우촌 삼계탕(190g)을 1팩당 2000원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이날 오전 농협유통 양재점에서는 이번 상생마케팅 후원 기념식이 열렸다. 농협경제지주 김원석 대표와 NH농협생명 서기봉 사장, 농협사료 장춘환 대표, 목우촌 김용훈 대표는 닭고기의 안전성과 소비 확대를 홍보하고, 축산농가 돕기 동참을 호소했다.

서기봉 NH농협생명 사장은 “농·축산물의 가격하락은 농업인들에게 가장 직접적이고 큰 타격이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도움으로 하루 빨리 이 어려움이 해결되길 바란다”며 “농협생명은 농업인의 어려움을 함께 짊어지는 ‘착한 생명보험사’로 농업인의 곁을 지킬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NH농협생명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총 9억여원을 투입해 농·축산물 상생마케팅을 후원해 농업인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있다.

정창규 기자  kyoo78@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