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0.24 화 12:50
  •  
HOME 산업· ICT IT·과학
SK바이오텍, BMS 아일랜드 공장 인수…유럽공략 ‘가속화’최태원 회장 미래 성장 동력 바이오·제약 육성 의지…“2020년 기업가치 4조원 목표”
   
▲ SK(주)는 자회사인 SK바이오텍이 아일랜드 스워즈시에 위치한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사의 대형 원료의약품 생산 공장을 인수한다고 18일 밝혔다. 그룹의 핵심 성장사업인 바이오·제약 부문에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사진은 BMS 스워즈 생산시설 전경. /사진제공=나

SK가 글로벌 제약사의 생산 공장을 인수하며 바이오·제약 분야 유럽시장 공략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특히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바이오·제약 부문을 SK의 미래성장 사업 한 축으로 판단, 그룹 주력 사업으로 육성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러한 최 회장의 뚝심이 성과를 보인 것이다.

SK(주)는 자회사인 SK바이오텍이 아일랜드 스워즈시에 위치한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사의 대형 원료의약품 생산 공장을 인수한다고 18일 밝혔다. 그룹의 핵심 성장사업인 바이오·제약 부문에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인수하는 생산 공장은 8만1000L 규모로, 국내 기업이 글로벌 제약사의 생산 설비를 통째로 인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바이오텍이 선진 유럽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SK바이오텍은 이번 인수합병(M&A)로 생산 설비와 전문 인력을 확보했다. 또 BMS의 합성의약품 공급계약과 스워즈 공장에서 생산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공급계약까지 가져오게 됐다. SK바이오텍은 지난 10년간 BMS에 원료의약품을 공급해 온 주요 공급사다.

SK(주) 관계자는 “BMS가 판매중인 주요 제품 공급계약까지 인수하는 것이라 BMS 측에서도 인수 상대를 까다롭게 선별했다”면서 “SK바이오텍이 세계 최초 양산화에 성공한 연속반응기술 등 보유하고 있는 독보적 기술과 품질관리를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았다는 증거”라고 이번 생산설비 인수 의미를 설명했다.

이번 인수로 SK는 세계 의약품위탁생산회사(CMO) 시장을 양분하는 유럽 지역에 생산기지를 보유하게 됐다. SK는 BMS가 보유한 글로벌 판매망과 생산 노하우에 SK바이오텍의 기술력을 더해 성장 가능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이를 통해 SK바이오텍은 오는 2020년까지 매출 1조5000억원, 기업가치 4조원 규모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가능성은 이번에 인수한 스워즈 공장은 BMS가 생산하는 합성의약품 제조 과정 중 가장 난이도가 높은 공정을 담당하고 있다. 글로벌 제약업계에서 최고의 의약품 생산 공장으로 평가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스워즈 공장에서 생산되는 원료의약품은 항암제, 당뇨치료제 및 심혈관제다. 인구고령화로 갈수록 수요가 증가하는 제품으로 시장 전망이 밝다. BMS·아스트라제네카 등 선진 제약사들의 제품이 대부분으로, SK바이오텍의 매출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관측된다.

SK(주) 관계자는 “이번 성과는 바이오·제약 분야에 대한 최태원 회장의 뚝심 있는 장기 투자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면서 “그룹 차원의 지원에 힘입어 SK바이오텍은 오는 2020년까지 매출 1조5000억원, 기업가치 4조원 규모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BMS가 보유한 글로벌 판매망과 생산 노하우가 SK바이오텍의 기술력과 만나 미래성장 가능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민규 기자  kmg@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